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올림픽- 여자배구, 조별리그 세르비아전서 0-3 패배…3위로 8강 진출

8강 상대는 2일 밤 결정…이탈리아, 러시아, 미국, 터키 중 한 팀

[올림픽] 김연경 '옆으로 살짝'
[올림픽] 김연경 ‘옆으로 살짝’(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공격하고 있다. 2021.8.2 mon@yna.co.kr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패해 A조 3위로 8강 무대를 밟게 됐다.

대표팀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A조 예선 5차전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18-25 17-25 15-25)으로 졌다.

한국은 3승 2패 승점 7점을 기록해 브라질(4승·11점), 세르비아(4승 1패·12점)에 이어 3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도쿄올림픽 배구는 승수, 승점, 세트득실, 점수득실 순으로 순위를 가린다.

우승 후보 브라질은 이날 오후 최하위 케냐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르기 때문에 조 1위가 유력하다.

사실 이날 경기는 큰 의미가 없었다. A조 2, 3위는 B조의 2, 3위 중 추첨을 통해 8강 상대를 가르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2위, 패하면 3위를 확정하는 한국으로선 전력을 쏟을 필요가 없었다.

[올림픽] 김연경 스파이크 서브
[올림픽] 김연경 스파이크 서브(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세르비아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서브를 넣고 있다. 2021.8.2 mon@yna.co.kr

8강 상대는 이날 열리는 B조 예선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이탈리아와 러시아, 미국, 터키가 치열한 승부를 펼친다. 8강전은 4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김연경(중국 상하이), 김희진(IBK기업은행),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 염혜선(KGC인삼공사), 오지영(GS칼텍스) 등 주전을 스타팅 멤버로 내세웠다. 경기 감각 유지 차원이었다.

대표팀은 1세트 초반 상대 높이에 번번이 공격이 막히면서 끌려갔다.

4-9에선 3연속 득점을 내주면서 흐름을 잃었다.

2세트도 양상은 비슷했다. 한국은 무리한 패턴 플레이보다 컨디션 조절에 초점을 맞추며 경기를 이어갔다.

3세트에서는 체력 안배를 위해 김연경 등 주전 선수들 대신 벤치 멤버로 경기를 소화했다.

김연경은 1, 2세트에서만 9점을 올려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예선 A조 5차전(2일·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한국(3승 2패) 18 17 15 – 0

세르비아(4승 1패) 25 25 25 – 3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