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MS, 애플 PC 이용자도 쓸 수 있는 클라우드 OS 공개

‘윈도 365’…애플·구글의 PC·노트북·태블릿 이용자도 이용 가능
마이크로소프트의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로소프트의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가 14일 애플이나 구글의 PC·노트북을 쓰는 이용자를 겨냥한 PC 운영체제(OS)를 내놨다.

MS는 이날 클라우드 환경에서 돌리는 PC OS ‘윈도 365’를 공개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윈도 OS는 그동안 모두 PC에 직접 설치해 컴퓨터를 구동하는 방식이었는데, 윈도 365는 100% 클라우드에서 작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윈도 OS가 설치된 PC·노트북은 물론, 애플의 OS가 깔린 맥·아이폰·아이패드, 구글의 안드로이드 OS가 깔린 기기·크롬북을 쓰는 사람도 웹브라우저를 이용해 윈도 365 OS를 이용할 수 있다.

MS의 기업고객 담당 부사장 재러드 스퍼태로는 신규 서비스가 기업체, 그리고 사무실과 집을 오가며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 대한 수요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원들이 PC나 노트북을 들고 출퇴근하는 대신 사무실에서든, 집에서든 개개인에게 맞춤화한 클라우드 기반의 윈도 데스크톱에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다.

MS는 또 이 서비스가 인턴이나 계약직 직원, 소프트웨어 개발자·디자이너처럼 회사 기기를 이용할 수 없는 사람이나 애플 등 경쟁사 제품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유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윈도 365는 MS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와 더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MS에 새 수익원이 될 것이라고 스퍼태로 부사장은 밝혔다.

최근 기업을 상대로 한 랜섬웨어 공격 등 해킹이 빈번한 가운데 윈도 365는 보안상 장점도 제공한다고 스퍼태로 부사장은 덧붙였다. 데이터를 모두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하기 때문에 더 안전하고, 직원들이 퇴근하면서 데이터를 가져갈 위험성도 줄어든다는 것이다.

기업 고객들은 월간 구독료를 내고 이 서비스를 구독할 수 있으며 요금은 사용자 수와 클라우드 용량에 따라 달라진다. MS는 다만 구체적인 요금제는 밝히지 않았다.

WSJ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두고 MS가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이 윈도 OS를 더 폭넓게 보급할 기회가 될 것이라는 데 내기를 걸고 있다고 지적했다.

윈도 365는 또 MS의 간판 상품인 PC용 OS의 새 버전인 ‘윈도 11’이 지난달 공개된 뒤 한 달 만에 발표됐다. 윈도 11은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에도 문호를 여는 등 경쟁 플랫폼과의 통합에 방점을 찍으면서 컴퓨터 세계의 ‘허브’가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약 10년 전만 해도 MS는 PC와 스마트폰을 아우르는 전 세계 OS 시장의 85%를 장악했지만, 지금은 30%까지 점유율이 떨어졌다. 소비자들이 PC 대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처럼 애플·구글의 OS를 탑재한 기기로 많이 옮겨갔기 때문이다.

WSJ은 또 애플의 맥 PC·노트북 이용자를 끌어들이려는 이번 신제품이 PC 초창기 시절 MS와 애플 간에 벌어졌던 치열한 경쟁이 최근 다시 재점화한 가운데 발표됐다고 짚었다.

MS는 인기 1인칭 슈터(FPS) 게임 ‘포트나이트’ 개발사 에픽게임스가 애플을 상대로 벌이는 앱 수수료 관련 소송에 지원군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세상은 더 개방적인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애플의 배타적 생태계를 저격하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