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애플, 금융사업 확장하나…”장기할부 결제서비스 준비 중”

블룸버그 보도…골드만삭스 손잡고 인기 있는 결제시장 진출 준비

팀 쿡 애플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팀 쿡 애플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장기할부 결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이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와 함께 자사 결제서비스인 ‘애플페이’로 이뤄진 구매에 대해 이런 장기할부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골드만삭스가 장기할부를 위한 일종의 대출을 해주는 역할을 맡는다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애플과 손잡고 2019년부터 신용카드인 애플카드 사업도 벌여왔다.

내부적으로 ‘애플페이 레이터'(Apple Pay Later)로 불리는 이 서비스는 핀테크 기업 어펌 홀딩스, 페이팔 등이 이미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는 ‘지금 구매하고 돈은 나중에’ 서비스와 경쟁 관계에 놓이게 될 전망이다.

애플페이 레이터는 애플카드를 발급받지 않은 사람도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이용자가 애플페이로 뭔가를 구매하면 두 가지 선택권이 주어진다. 2주마다 4차례에 걸쳐 이자 없이 대금을 결제하거나, 이자를 내면서 몇 달에 걸쳐 분할해 납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자율이 얼마나 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애플은 이 서비스가 오프라인 소매점·가게나 온라인 상점 어디서든 구매에 쓰이도록 할 계획이다.

애플은 지금도 애플카드로 아이폰 등 자사 상품을 살 때 할부 거래를 하도록 하고 있지만 새 서비스는 거래 대상을 일반 구매로 크게 확대하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신규 서비스가 애플페이의 보급을 확대하고 더 많은 사람이 전통적인 신용카드 대신 아이폰을 결제 수단으로 삼도록 설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애플은 애플페이로 이뤄진 결제 거래액의 일부를 수수료로 받는다.

애플이나 골드만삭스는 이날 보도 내용에 논평을 거부했지만, 이날 실적 발표에서 골드만삭스는 “애플과 (사업) 기회가 더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애플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소매점의 85%에서 애플페이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이날 보도 뒤 어펌 홀딩스의 주가는 13%, 페이팔 주가는 1.4% 하락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