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6,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윤석열, 부인 김건희 의혹에 대해 … “생각을 한다” 라고 말해

윤석열,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
윤석열,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서울=연합뉴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2021.7.8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8일(기사: 한국시간) 자신의 부인 김건희 씨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을 두고 “대학이 자율적으로 학술적인 판단을 해서 진행이 되지 않나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스타트업 창업자와의 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나 ‘박사학위 논문 의혹 관련 입장을 밝혀달라’는 취재진 질문에 “아마 어떤 단체와 개인들이 이의제기해서 대학에서 이뤄지는 문제니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대는 연구윤리위원회를 꾸리고 김씨의 2008년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논문 등에 부정이 있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시기를 묻는 말에는 “그 이야기는 제가 여러 번 드렸다”며 오늘은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에 집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을 아꼈다.

월성 1호기 원전 수사와 관련, “검찰이 하고 싶은 수사는 마음껏 했다는 생각”(민주당 윤건영 의원), “백운규 전 장관의 영장을 청구하지 말라는 회유를 누가 했는지 밝히라”(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권 인사들의 발언이 나온 데 대한 질문도 나왔다.

윤 전 총장은 “각자 입장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 대해 굳이 답변드릴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야권 일부 주자들이 제기하는 ‘여성가족부 폐지론’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이 큰 우려를 갖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부서 폐지 문제는 조금 더 검토를 해봐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