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6,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대장주의 귀환…애플, 5개월만에 최고가 기록 경신

상반기 부진하던 애플, 아이폰13 등 기대감에 7거래일 연속↑

작년 10월 '5G 첫 탑재' 아이폰12 공개하는 팀 쿡 애플 CEO
작년 10월 ‘5G 첫 탑재’ 아이폰12 공개하는 팀 쿡 애플 CEO[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뉴욕증시의 ‘대장주’인 애플이 거침없는 상승세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애플은 7일 전장보다 1.8% 오른 주당 144.57달러에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으로 역대 최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지난 1월26일 주당 143.16달러에 마감된 지 5개월여 만에 신고가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시가총액 2조4천억달러를 돌파한 애플은 2위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시총 격차를 3천억달러 이상으로 벌렸다.

최근 석 달 사이 가장 긴 7거래일 연속 상승한 애플 주가가 0.53달러만 더 오르면 지난 1월25일 세운 장중 최고가 기록(145.09달러)도 바꿀 수 있다.

상반기 동안 상대적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던 애플이 마침내 기지개를 켰다는 점에 투자자들은 주목하고 있다.

올해 들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13.1% 상승하는 동안 애플 주가는 8.5% 오르는 데 그쳤다고 마켓워치는 지적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지난해 12월 이후 16% 상승 랠리를 펼치는 동안에도 애플의 오름폭은 9%에 머물렀다.

애플의 최근 상승세는 오는 9월로 예상되는 아이폰13 신제품 출시와 3주 앞으로 다가온 2분기 실적 발표에 대한 기대감 덕분이라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9월 신형 아이폰 출시 전인 여름철에 애플 주가가 오르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아이폰12 등 애플의 신형 제품에 대한 주문이 증가했다는 소식이 주가에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애플의 기록 경신 등에 힘입어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소폭 상승해 역대 최고치 기록을 또 다시 동반 경신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

대장주의 귀환…애플, 5개월만에 최고가 기록 경신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