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6,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15살 아들 죽여”…미국서 유족 소송 제기

NYT “오토파일럿, 자율주행시스템 아니다”…안전성 취약 지적

오토파일럿 기능이 장착된 테슬라 차량 내부
오토파일럿 기능이 장착된 테슬라 차량 내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슬라 전기차와 관련된 충돌 사고로 15살 아들을 잃은 미국의 한 부모가 테슬라가 자율주행 기능으로 선전해온 오토파일럿(Autopilot)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테슬라 전기차와 포드 픽업트럭 충돌 사고로 15살 소년이 사망한 가운데 이 소년의 부모가 앨러미다 카운티 법원에 테슬라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고 6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충돌 사고는 2019년 8월 캘리포니아주 880번 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테슬라 모델3 운전자는 사고 당시 오토파일럿 기능을 켠 채 시속 100㎞에 가까운 속도로 질주하다가 차선 변경을 하던 픽업트럭을 들이받았다. 아빠가 몰던 픽업트럭 조수석에 탑승했던 조바니 맬도나도(15)는 이 사고로 숨졌다.

[KTVU-TV/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KTVU-TV/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테슬라 오토파일럿 기능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2018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차량 충돌 사고, 맬도나도 사망 사건과는 관련 없음.

차선 변경과 전방 장애물 탐지 기능 등을 제공하는 오토파일럿은 테슬라가 자율주행 기능으로 자랑해왔으나 다른 자동차 회사가 제공하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과 유사하다는 평가다.

맬도나도 부모는 소장에서 오토파일럿에 결함이 있고 이 기능이 교통상황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면서 테슬라에도 사고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테슬라 변호인은 충돌 사고의 책임은 테슬라 전기차를 부주의하게 몬 운전자에게 있다는 입장이다.

NYT는 테슬라가 오토파일럿에 대해 자율 조향, 제동, 가속 기능을 갖춘 시스템이라고 자랑했지만, 충돌 사고 당시 “오토파일럿도, 운전자도 테슬라 차 속도를 늦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테슬라는 오토파일럿이 운전을 더 안전하게 한다고 하지만, 충돌사고 희생자들은 오토파일럿이 사람을 죽인다고 말한다”며 맬도나도 사망 사건은 오토파일럿에 대한 우려를 촉발한 여러 충돌 사고 중 하나라고 전했다.

NYT는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자율주행 시스템이 아니다”라면서 GM과 포드 등 다른 자동차 업체가 제공하는 운전자지원시스템과 비교할 때 오토파일럿의 안전성은 더욱 취약하다고 꼬집었다.

현재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능과 관련된 24건의 차량 충돌 사고를 조사 중이며, 지난 6월 기준 오토파일럿 관련 사고로 숨진 사람은 최소 10명에 이른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