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김근식, ‘쥴리’ 논란에 “친구엄마와 결혼한 마크롱은 죽어야?”(한국)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 씨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 씨[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근식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은 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과거 사생활 의혹과 관련해 “후보 부인의 사생활에 대한 억측과 괴소문에 정치권이 부화뇌동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은 이날 SNS를 통해 “검증은 후보자 도덕성과 자질과 능력에 집중돼야 하고, 가족의 도덕성을 검증하더라도 개인의 사생활은 존중돼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쥴리라는 인물을 들어봤느냐’라는 물음에 “들어봤다. 대선후보는 본인만이 아니라 가족, 주변 친인척, 친구관계 등이 깨끗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나와 김 씨가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과거와 관련한 소문을 정면으로 반박한 데 대해 “치명적 실수였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이를 두고 “마치 무언가 의혹이 있는 것처럼 분위기를 조성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 막장 정치공세라면 친구 엄마이자 선생님과 결혼한 마크롱(프랑스 대통령)은 돌맞아 죽어야겠네요”라고 적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