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흥국생명 이재영·다영 선수등록 포기…(한국)

김연경은 ‘임의해지’ 신분으로 중국리그 진출…V리그 복귀하면 흥국생명으로
이재영·다영 자매, 배구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이재영·다영 자매, 배구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서울=연합뉴스)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학폭)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이상 25)의 국가대표 자격이 무기한 박탈됐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인천 흥국생명과 서울 GS칼텍스의 경기 전 팬 투표로 올스타에 선정돼 트로피를 든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2021.2.15[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창 시절 폭력(학폭) 논란의 당사자인 이재영·다영(25) 쌍둥이 자매와 결별했다.

중국리그 상하이 유베스트와 계약한 김연경(33)은 선수 등록을 하고, 임의해지 신분이 된다.

2020-2021시즌을 시작할 때 흥국생명을 ‘무적의 팀’으로 불리게 한, 핵심 선수 3명이 모두 흥국생명을 떠난다.

흥국생명은 2021-2022 프로배구 정규리그 선수 등록 마감일인 30일 박춘원 구단주 명의로 입장문을 발표하고 두 선수를 등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구단주는 먼저 “이재영·다영 선수의 학교 폭력과 관련하여 배구를 사랑하시는 팬들께 실망을 끼친 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학교 폭력은 사회에서 근절되어야 할 잘못된 관행으로, 구단 선수가 학교 폭력에 연루돼 물의를 일으킨 데 구단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두 선수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피해자들과의 원만한 화해를 기대하였으나 현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한다”며 “구단은 두 선수가 현재 선수로서의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해 선수 등록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시즌 직전 흥국생명과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한 쌍둥이 자매는 1년 만에 흥국생명 유니폼을 벗게 됐다.

흥국생명은 이에 앞서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폭 논란이 불거진 2월 중순 무기한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흥국생명은 애초 이재영·다영 자매를 선수 등록해 ‘보유권’을 유지할 계획이었다. 한국배구연맹 이사회에서 두 선수의 선수 등록을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론이 악화하면서 결국 선수등록을 포기했다.

한국배구연맹 규약에 따라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유 신분 선수가 돼 다음 시즌 3라운드까지 다른 구단과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하남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