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주장 완장’ 내던지고 주저앉은 호날두…가슴 아픈 유로 탈락

A매치 역대 최다골 기록은 다음 기회로…그래도 ‘기록의 사나이’

호날두, 5차례 유로 대회에서 28차례 프리킥 시도 ‘무득점’

경기가 끝난 뒤 아쉬워하며 주장 완장을 그라운드에 내던지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경기가 끝난 뒤 아쉬워하며 주장 완장을 그라운드에 내던지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경기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휘슬이 울리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아쉬움 가득한 표정으로 하늘을 쳐다본 뒤 왼쪽 팔에 감겨있던 주장 완장을 떼어내 그라운드에 내던지고는 털썩 주저앉았다.

28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올림피코 데 라 카르투하 경기장.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벨기에와 유로 2020 16강전에서 맞붙은 ‘디펜딩 챔피언’ 포르투갈은 전반 42분 토르강 아자르에게 내준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해 0-1로 패했다.

대회 2연패에 도전했던 포르투갈은 16강의 고비를 넘지 못했고, 포르투갈의 주장 호날두는 누구보다 패배가 안타까웠다.

호날두는 경기가 끝나자마자 주장 완장을 그라운드에 내던지고는 잠시 주저앉으며 패배의 아픔을 곱씹었다.

올해 만 36세인 호날두는 사실상 이번이 마지막 유로 대회나 마찬가지였다. 유로 2024 때는 호날두의 나이가 39세가 된다.

주장 완장을 그라운드에 던지고 주저 앉아 아쉬워하는 호날두
주장 완장을 그라운드에 던지고 주저 앉아 아쉬워하는 호날두(AP=연합뉴스)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프랑스, 독일, 헝가리와 함께 ‘죽음의 F조’에 속하며 쉽지 않은 여정을 예고했다.

호날두를 앞세운 포르투갈은 헝가리와 1차전에서 승리했지만 독일(2-4패)에 대패한 뒤 프랑스(2-2무)와 비기면서 조 3위로 힘겹게 16강에 진출했다.

조별리그를 치르는 동안 호날두는 5골(페널티킥 3골 포함)을 터트리며 열정을 쏟아냈다.

유로 대회 통산 최다득점(14골)에 빛나는 호날두는 조별리그를 치르면서 개인 통산 A매치 109호골을 작성, 이란의 ‘축구 레전드’ 알리 다에이가 작성했던 역대 A매치 최다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여기에 유로 2004를 시작으로 5개 대회 연속 득점 기록도 빼놓을 수 없는 성과였다.

조별리그를 마치고 우승을 향한 토너먼트의 첫 관문에서 ‘난적’ 벨기에를 만난 호날두는 기막힌 무회전 프리킥 시도가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레알 마드리드)의 선방에 막혀 골 기회를 날렸다.

결국 득점에 실패한 호날두는 A매치 역대 최다골 기록을 다음 기회로 넘기게 됐다.

호날두의 유로 대회 프리킥 기록
호날두의 유로 대회 프리킥 기록[옵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통계 전문업체 옵타에 따르면 호날두는 유로 2004부터 이번 대회까지 무려 28차례 프리킥을 시도했다. 다른 선수들보다 무려 4배가 많은 수치였지만 득점으로 이어진 것은 ‘제로’였다.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와 포옹하는 호날두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와 포옹하는 호날두(AFP=연합뉴스)

결국 호날두는 득점 사냥에 실패하며 팀의 패배를 막아내지 못했고, 경기가 끝나자마자 아쉬움에 주장 완장을 내던졌다.

다시 주장 완장을 줍고 일어난 호날두는 벨기에의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와 포옹을 나누면서 “오늘은 볼이 골문을 원하지 않았네. 행운을 빌어”라며 격려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하지만 호날두는 또다시 16강 탈락의 안타까움을 참아내지 못하고 주장 완장을 발로 걷어찬 뒤 드레싱룸으로 향했다.

주장 완장을 발로 걷어차고 드레싱룸으로 들어가는 호날두
주장 완장을 발로 걷어차고 드레싱룸으로 들어가는 호날두(EPA=연합뉴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