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디어 공룡 컴캐스트, 비아콤과 협력 또는 로쿠 인수 검토”

WSJ 보도…”스트리밍 중심으로 지각 변동하는 미디어 시장 대응 차원”
미국 뉴욕의 컴캐스트 빌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컴캐스트 빌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통신·미디어 공룡 컴캐스트가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업체 비아콤 CBS와의 협력 또는 스트리밍 기업 로쿠(Roku)와의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 보도했다.

WSJ은 컴캐스트 최고경영자(CEO) 브라이언 로버츠와 가까운 사람들을 인용해 로버츠 CEO가 이런 방안을 포함해 선택지들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보도는 미디어 시장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를 중심으로 재편하는 과정에서 생존을 위한 인수·합병 등 합종연횡이 활발해질 것이란 관측이 시장에서 제기되는 와중에 나왔다.

컴캐스트는 케이블 TV와 인터넷, 이동통신 등 통신사업을 영위하는 엑스피니티, NBC 방송과 영화제작사 유니버설스튜디오 등을 가진 엔터테인먼트·미디어 기업 NBC유니버설, 영국 스카이TV 등을 자회사로 둬 콘텐츠부터 방송·통신망까지 두루 보유 중이다.

또 스트리밍 전환 추세에 발맞춰 작년 7월 스트리밍 서비스 ‘피콕’을 내놨다.

컴캐스트는 그러나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 쟁쟁한 경쟁자들에 밀려 스트리밍 시장에서 아직 군소 주자에 머물고 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컴캐스트와 비아콤 CBS의 합병설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비아콤 CBS는 CBS 방송과 파라마운트 스튜디오를 보유하고 있고, 올해 3월에는 스트리밍 서비스 파라마운트+를 개시했다.

WSJ은 로버츠 CEO가 스트리밍 하드웨어 쪽에서는 자사가 만든 스트리밍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스마트TV를 보급, 로쿠와 아마존의 경쟁사가 되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컴캐스트는 이를 위해 미국 최대 소매점 체인 월마트, 중국 가전업체 하이센스와 손잡고 스마트TV를 개발 중이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TV는 올해 출시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컴캐스트는 미국의 케이블 사업자로서 전 세계 다양한 시장의 안방으로 진출할 수 있다.

아마존과 로쿠는 도시바, 인시그니아 등의 TV 제조사와 협력 중이다.

로버츠 CEO는 또 콘텐츠 쪽에서는 피콕 가입자를 적극적으로 확대하라고 NBC유니버설을 압박하고 있다. 컴캐스트의 5월 기준 유료 가입자는 1천만명이 안 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전 세계 가입자 2억800만명의 넷플릭스, 1억3천600만명의 디즈니+와 경쟁이 안 되는 수준이다.

컴캐스트는 그러나 이 보도와 관련해 순전한 추측일 뿐이라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