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車반도체 파동이 랩톱까지 확산…소비자 가격 상승

웨이퍼 등 반도체 재료 가격 올라 연쇄 효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도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도체

자동차 업계에서 시작한 반도체 부족 사태가 컴퓨터 등 다른 제품의 가격까지 자극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 컴퓨터와 주변기기 등 반도체가 사용되는 제품 가격이 최근 일제히 뛰어올랐다고 보도했다.

아마존은 이번 달부터 대만의 컴퓨터 제조업체 ASUS의 인기 랩톱 모델 가격을 900달러에서 950달러로 50달러 올렸다.

HP의 크롬북 가격은 220달러에서 250달러로 30달러 올랐다. HP는 올해 개인용 컴퓨터 가격은 8%, 프린터 가격은 20% 인상했다.

엔리케 로레스 HP 최고경영자(CEO)는 소비자 가격 인상에 대해 반도체 등 부품 가격 상승이 제조 비용을 늘렸기 때문에 소비자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제조업체들은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반도체 제조업체 아날로그 디바이시스의 빈센트 로세 CEO는 “반도체 부족 현상을 틈타 가격을 올려 이익을 보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반도체 생산에 드는 비용이 늘었기 때문에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에서 시작한 반도체 부족 현상을 타개하기 위해 반도체 업체들이 일제히 생산량을 늘리면서 실리콘 웨이퍼와 각종 금속 소재 등 반도체 재료 가격이 올랐다는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 일반화 등 업무 환경의 변화에 따라 개인용 컴퓨터의 수요가 기록적으로 늘어난 것도 가격 인상을 부채질하고 있다.

WSJ은 4월 한 달간 전 세계에서 팔린 반도체 수는 약 1천억 개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월에 판매된 반도체 수는 약 730억 개였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반도체의 수요가 급증한 모양새다.

이 때문에 반도체 제조 비용이 늘어난 것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닐 수 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데일 포드 전자부품업협회(ECIA) 수석 애널리스트는 “반도체 제조 비용 증가로 인한 소비자 가격 인상이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