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비트코인, 4년만에 업그레이드…거래 보안·효율성 높아진다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자들, 업그레이드 승인…11월 도입
비트코인 모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비트코인 모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오는 11월 업그레이드되면서 거래의 보안과 효율성이 강화될 전망이다. 또 중개인 없이 거래가 가능해질 수도 있다.

경제매체 CNBC와 블룸버그 통신은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자들이 12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담은 ‘탭루트'(Taproot) 업그레이드를 도입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4년 만에 이뤄지는 대규모 새 단장으로 오는 11월부터 시행된다.

CNBC는 업그레이드가 이뤄지면 거래의 보안과 효율성이 더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특히 복잡한 거래를 할 때도 중개인이 필요 없어지는 블록체인 기술의 주요 기능인 ‘스마트 계약’을 이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거래가 이뤄질 때마다 남는 흔적이라고 할 수 있는 디지털 서명과 관련이 있다.

지금은 ‘타원곡선 디지털 서명 알고리즘’을 이용해 비트코인 지갑을 관리하고 합법적 소유자만이 비트코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업그레이드가 되면 이것이 ‘슈노어 서명’으로 바뀐다.

이는 여러 개의 서명이 있는 거래를 판독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나이에서 보안 엔지니어로 일했던 브랜던 아버내기는 “당신이 누구인지를 좀 더 잘 숨길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또 탭루트 업그레이드는 블록체인에서 자동으로 이뤄지는 결제 계약인 ‘스마트 계약’의 비용을 더 낮추고 이 거래가 이뤄질 때 블록체인에서 차지하는 공간을 더 작게 만든다.

가상화폐 채굴 업체 매러슨 디지털 홀딩스의 프레드 틸은 “탭루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스마트 계약”이라며 “스마트 계약은 본질적으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애플리케이션과 사업을 구축할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해서 더 많은 프로그래머가 비트코인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스마트 계약을 구축하면 비트코인이 ‘탈(脫)중심화된 분산 금융'(DeFi)에서 더 큰 역할을 할 가능성도 커진다고 CNBC는 지적했다.

분산 금융이란 금융 거래에서 중개인을 없앤 금융 앱을 가리킨다. 지금은 이더리움이 분산 금융에서 많이 채택되고 있는데 비트코인이 이를 잠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