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2,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 투병 끝에 숨져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2002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께(한국시간)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

유 전 감독은 인천 사령탑에 있던 지난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다.

유 전 감독은 투병 중에도 벤치를 지키며 그해 인천의 2부 리그 강등을 막아냈다.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과 함께 지휘봉을 내려놓고 투병에 전념해왔다.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 투병 끝에 숨져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 투병 끝에 숨져[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 훈련장이나 경기장에 종종 모습을 드러내며 건강을 회복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투병 1년 8개월여 만에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

현역 시절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였던 유 감독은 울산 현대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가시와 레이솔(일본)을 거치며 12년간 프로 생활을 한 후 2006년 울산에서 은퇴했다.

청소년 대표와 올림픽 대표, 국가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지낸 그는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축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록은 124경기 출장 18골이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