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이스라엘 8일째 가자지구 맹폭…네타냐후 “공격 계속한다”

이스라엘군 “하마스 터널 100㎞ 파괴”…가자지구 무장단체 사령관도 사망
가자지구 사망 204명, 아동 58·여성 34명…하마스 “안멈추면 텔아비브 공격”
이스라엘군의 폭격 이후 가자지구의 한 건물에서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스라엘군의 폭격 이후 가자지구의 한 건물에서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에 대응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양측의 충돌 이후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전날에 비해 공습 강도를 높인 이스라엘의 공격에 하마스의 지하 터널이 상당수 파괴되고 가자지구 무장단체 사령관도 사망했다.

1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조나단 콘리쿠스 이스라엘군(IDF)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그동안 진행된 가자지구에 대한 작전 과정에서 무너뜨린 하마스 지하터널이 총 10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마스 대원들이 (폭격이 무서워) 지하 터널을 꺼리지만 어쩔 수 없이 들어가고 있다”며 “어쨌든 이를 통해 하마스 작전의 효율성과 통제력에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이스라엘군이 적발해 2013년 11월에 언론에 공개한 하마스의 지하터널
이스라엘군이 적발해 2013년 11월에 언론에 공개한 하마스의 지하터널[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IDF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전투기 54대를 동원해 가자지구 북쪽과 남쪽의 하마스 지하터널 등에 110발의 정밀 유도 무기를 투하했다고 밝혔다.

또 IDF는 지난 14일에는 전투기 160대를 동시에 띄워 하마스의 지하터널에 맹폭을 가했다.

하마스는 이 지하 터널을 공습 때 대피소로 쓰기도 하고 무기 저장과 운반용으로 활용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IDF는 이날 터널 이외에도 하마스 및 하마스와 연계된 무장단체 사령관 등의 자택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이 과정에서 무장단체인 이슬라믹지하드(PIJ)의 가자 북부지역 사령관인 후삼 아부 하비드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는 가자지구[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는 가자지구[AFP=연합뉴스]

IDF는 하비드가 이스라엘 시민을 겨냥한 대전차 미사일 공격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은 또 이날 오후 가자 시내에 있는 하마스의 작전 본부 건물과 로켓포 발사대 등 다수의 목표물도 폭격했다.

하마스 측도 이날 이스라엘을 겨냥해 190발 이상의 로켓포탄을 발사했다.

특히 하마스는 하비드 사령관 사망 이후 이스라엘이 폭격을 계속한다면 다시 텔아비브를 공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부 우바이다 하마스 대변인은 “시온주의 범죄자들이 민간인 폭격을 멈추지 않으면 우리는 다시 텔아비브를 로켓포 사거리 안에 둘 것”이라고 말했다.

갈수록 거칠어지는 양측의 충돌 속에 요르단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주민 시위도 더 거칠어졌고, 이스라엘 내 아랍계 주민과 유대인간의 충돌도 잦아졌다.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무너진 집에서 인형을 안고 나오는 가자지구 아이들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무너진 집에서 인형을 안고 나오는 가자지구 아이들[AFP=연합뉴스]

양측의 충돌이 시작된 지난 10일 이후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를 1천180여 회 공습했으며,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로 날아든 로켓포탄은 3천200발이 넘는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누적 사망자가 204명으로 늘었으며 부상자는 1천305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 아동은 58명, 여성은 34명으로 집계됐다.

이스라엘 측 사망자는 아동 2명을 포함해 모두 10명이다.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면서 국제사회는 일제히 양측의 무력충돌 자제와 민간인 보호를 요청했다.

또 양측의 휴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헤이디 아므르 미 국무부 근동국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을 방문해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을 면담했다.

아바스 수반은 이번 사태에 미국이 개입해줄 것을 요청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이스라엘 및 중동측 정상 및 파트너들과 접촉하면서 휴전을 위한 중재 노력을 계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의 반대로 정전 반대 성명 채택에 실패한 가운데 이스라엘은 하마스에 대한 보복 공격을 중단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군 사령부에서 국방장관, 참모총장, 국가안보위원회, 정보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회의를 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성명을 통해 “테러 목표물에 대한 공격 지시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황 평가가 끝났다. 군은 무장단체 고위 사령관을 암살했고, 하마스의 해군과 지하 터널을 타격했다”며 “이스라엘 시민의 안정과 안보를 복원하기 위해 계속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