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마스크 의무화 해제’의 여진…미국서 계속되는 논란과 혼란

의학계서도 “너무 일렀다…어린이·면역 취약한 사람 어떻게 보호하나”
주·시 정부가 서로 상충하는 지침…마스크 벗고 산책나섰다 악담 듣기도
지난 1월 팀 월즈 미 미네소타 주지사가 기자회견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월 팀 월즈 미 미네소타 주지사가 기자회견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은 대부분의 실내외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새 지침을 내놨지만 의학계 내 논란과 시민들의 혼란은 계속되고 있다.

CNN 방송은 17일 일부 보건 전문가들의 경우 이번 조치가 너무 일렀고, 결과적으로 CDC가 권고한 것보다 더 많은 미국인이 마스크를 벗게 됐다고 우려한다고 전했다.

리애나 웬 조지워싱턴대학 방문교수는 “우리는 주지사, 시장, 사업체 주인이 마스크 의무화를 폐기하는 것을 봤고 그 결과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들, 아직 백신을 맞을 수 없는 어린이의 생명이 훨씬 덜 안전해졌다”고 지적했다.

브라운대 응급내과의사 메건 레니도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을 우려했다.

레니 박사는 “사업체들이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 의무화를 가능한 한 오래 유지하라고 촉구하겠다”며 “이는 특히 평등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흑인과 라티노들이 대중을 상대하는 최전선의 직원인 경우가 많은데 이들이 백신에 접근하기 가장 힘든 계층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논란의 중심에는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장치의 부재가 있다. 미국에선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CDC 로고가 있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카드’를 지급하지만 연방정부 차원의 접종자 데이터베이스는 구축하지 않았고 접종 카드는 쉽게 위조할 수 있다.

조너선 라이너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마스크를 벗더라도 아직 백신을 맞을 수 없는 어린이나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들을 보호하는 것이 과제라면서 “이상적으로 이들을 보호하는 방법은 누가 백신을 맞았고, 맞지 않았는지를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너 교수는 “애초부터 간단한 전산 시스템이 마련돼 백신을 맞으면 초록색으로 변하는 패스(허가증)가 전화기에 있었다면 전국의 사업체와 사업장은 ‘좋은 소식이네. 초록색 패스가 있으면 마스크를 안 써도 돼’라고 말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게 없다. 그러니 어떻게 하면 될까”라고 물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해 CDC의 새 지침은 지역·주(州) 지도자들이 앞으로 자체적인 권고를 내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첫걸음이었다고 해명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CDC가 사람들에게 자신의 건강을 스스로 책임지고 백신을 맞으라고 당부하고 있는 것이라며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에게 우리의 지침은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14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주 캐머스의 한 극장에 입장하려는 관객이 백신 접종 카드를 보여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14일 미 워싱턴주 캐머스의 한 극장에 입장하려는 관객이 백신 접종 카드를 보여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시민들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커피숍을 운영하는 빌리 세크먼은 CDC가 마스크 지침을 업데이트한 직후 인스타그램에 “알림-여전히 마스크는 의무임”이라는 글을 올렸다.

세크먼은 직원들 대부분이 백신을 맞았지만 맨 얼굴로 매장에 들어오는 손님이 불편하다면서 “마스크 의무화가 너무 빨리 폐지돼서 허를 찔렸다”고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이 커피숍에서 일하는 여직원도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 이번 지침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 패스로 여길까 봐 걱정”이라며 “이는 변이의 위험성과 더 관련된 문제”라고 말했다.

주·시 등 지방정부도 저마다 다른 결정을 내리고 있다.

이달 28일부터 사업체와 모임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풀면서도 접종 대상자의 70%가 백신을 맞을 때까지 실내 마스크 의무화는 연장하겠다고 최근 발표했던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는 CDC의 새 지침이 나온 다음 날 마스크 의무화를 종료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같은 날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관리들은 마스크 의무화 해제가 인종 간 불평등을 악화시킬지를 두고 논쟁을 벌인 끝에 당분간 이를 유지하기로 했다.

부유한 백인들이 많은 동네에는 이 조치가 즐거운 일이 될 수 있지만 아직 백신에 접근하지 못한 사람이 많은 동네에는 더 많은 사람이 앓거나 죽을 수 있다는 뜻이라는 판단에서다.

미니애폴리스에서 유명한 식당을 운영하는 조지 구즈먼은 정부에서 상충하는 메시지가 나온 것에 놀라지 않았다고 말했다. 구즈먼은 “처음부터 이런 식이었다”며 “수많은 상충하는 메시지를 받게 된다. 그리고 어느 날 갑자기 사전통지도 없이 ‘마스크는 이제 그만’이라고 한다”고 불평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레베카 키는 CDC 새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벗고 산책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러자 마스크를 쓰고 있던 한 남자와 두 아이가 그녀를 피하려고 길옆으로 재빨리 물러섰다.

키는 그 남자에게 CDC가 새 지침을 내놨다고 말했지만 이 남성은 그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그녀의 가족이 병에 걸려 죽기를 바란다고 악담을 퍼부었다.

키는 “그 일은 내 중심부를 뒤흔들었고 소름끼치는 기분이 들었다”며 “깊은 불안정과 공포의 시대에는 마스크가 이웃을 배려하는지를 보여주는 상징이 됐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