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버라이즌, 5조6천억원에 AOL·야후 매각 계약

사모투자회사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가 인수키로
야후와 AOL 로고
야후와 AOL 로고[AFP=연합뉴스]

미국 3대 통신업체인 버라이즌이 50억 달러(한화 약 5조6천150억 원)에 아메리카온라인(AOL)과 야후를 매각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 사모투자회사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가 이 같은 조건으로 AOL과 야후를 인수키로 버라이즌과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아폴로 측은 버라이즌에 42억5천만 달러(약 4조7천700억 원)는 현금으로, 나머지는 사업체 지분으로 넘기기로 했다.

버라이즌은 이번 매각으로 확보하는 현금을 5세대 무선 통신망 건설 등에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버라이즌은 지난 2015년과 2017년 AOL과 야후를 각각 인수한 뒤 구글이나 페이스북과 맞먹는 미디어 업체로 성장시키려고 했지만,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버라이즌은 2018년 회계장부에서 AOL과 야후의 가치를 인수가격의 절반으로 상각하기도 했다.

버라이즌은 지난해 허프포스트 온라인 뉴스를 버즈피드에 넘겼고, 2019년에는 블로그 플랫폼인 텀블러도 매각한 바 있다.

WSJ은 미국의 다른 이동통신 사업자들도 비핵심사업을 정리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미국 최대 통신업체인 AT&T도 2018년 16억 달러(약 1조7천900억 원)에 인수한 디지털 광고 업체 잰더를 시장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