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테슬라, 비트코인 3천억원어치 팔아 1천억 챙겨…투자자 ‘시끌’

테슬라 투자 발표 뒤 비트코인 한때 6만달러…고점 팔아 차익 거둔 듯
매체 “투기로 돈 벌어”…투자자들 “머스크는 브루투스” 배신감 표출
외신 “1분기 실적 전기차 판매수익 아냐”…순익 25%, 비트코인 매도분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AP=연합뉴스]

비트코인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전기차 결제 허용 등으로 가상화폐 시장을 띄운 테슬라가 1분기에 3천억원어치의 비트코인을 팔아 1천100억원대 이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는 26일 이러한 내용의 1분기 실적을 공개했다고 미국 경제 전문 매체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테슬라의 1분기 현금흐름표에 따르면 ‘디지털 자산'(비트코인) 매각 대금은 2억7천200만달러(약 3천22억원)였다.

테슬라는 보유 비트코인의 10%를 처분했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비트코인 판매가 수익에 “1억100만달러(1천122억원) 규모의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면서 비트코인 판매 대금으로 영업비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CNBC 방송은 “1분기에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서 테슬라는 1억100만달러 이득을 위해 비트코인 일부를 재빨리 판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지난 2월 15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를 발표하며 가상화폐 시장을 띄우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비트코인으로 전기차 구매를 허용하는 시스템까지 도입했다.

재커리 커크혼 테슬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분기 실적 발표회에서 “비트코인 투자는 좋은 결정임이 입증됐다”며 “일상 영업에 사용되지 않는 현금의 일부를 묻어두고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좋은 투자처”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비트코인 시장의 유동성에 만족한다면서 “장기적으로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이 우리의 의도”라고 말했다.

도지코인과 일론 머스크
도지코인과 일론 머스크[연합뉴스 자료 PG]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1분기 중 어느 시점에 팔았는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테슬라의 투자 결정 이후 비트코인은 개당 5만달러를 넘어 등락을 반복하다 3월 중순에는 6만달러까지 뚫었다.

CNBC 방송은 “테슬라의 비트코인 투기가 1분기 수익 증대를 도왔다”고 꼬집었다.

테슬라는 1분기 순이익 4억3천800만달러(4천900억원)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해 7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1천100억원을 넘는 비트코인 처분 수익이 전체 순익의 25%를 차지한 셈이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1분기에 기록적인 차량 납품 실적을 올렸지만, 순익은 자동차 판매에 따른 것이 아니었다”며 비트코인 처분과 함께 탄소 무배출 업체에 부여되는 크레딧을 팔아 흑자를 달성했다고 지적했다.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도한 사실이 드러나자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가상화폐 투자를 부채질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비판하는 글이 많이 올라왔다고 금융정보업체 더스트리트는 보도했다.

비트코인 이미지
비트코인 이미지[연합뉴스 자료 PG]

가상화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트코인 아카이브’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한 투자자는 머스크를 로마의 정치가 율리우스 카이사르를 배신한 브루투스에 빗대면서 “테슬라가 자동차 판매보다 비트코인 거래로 돈을 더 많이 벌었다”고 지적했다.

머스크는 비난이 커지자 트위터에 글을 올려 황급히 해명했다.

그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판 것과 달리 자신은 비트코인을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테슬라는 대차대조표상 현금 보유 대신에 비트코인의 유동성을 입증하기 위해 비트코인 보유 지분의 10%를 팔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채권투자사 본드앵글 설립자 비키 브라이언은 CNBC 방송에 “비트코인은 유동성이나 다른 이점을 가진 현금성 통화가 아니다”라면서 “거래가 안전하지 않다”고 조언했다.

이어 테슬라가 시세 예측이 제한된 변동성 자산인 비트코인을 재무제표에 추가해 “재무 상태의 명확성을 감추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