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윤여정 “브래드 피트, 드디어 만났네요” 팔짱 끼고 ‘케미’ 연출

아카데미 시상식서 영화 ‘미나리’ 배우-제작자로 인연 과시
“브래드 피트에게 어떤 냄새” 질문에 “난 개가 아니다” 응수
브래드 피트와 수상 기념사진 찍는 윤여정
브래드 피트와 수상 기념사진 찍는 윤여정(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왼쪽ㆍ74)이 할리우드 스타 배우 브래드 피트(오른쪽ㆍ58)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선 피트는 윤여정을 수상자로 호명했다. knhknh@yna.co.kr

= “브래드 피트, 드디어. 만나서 반가워요”

25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여우조연상을 거머쥔 윤여정과 할리우드 톱스타 브래드 피트의 각별한 ‘케미’가 연출돼 눈길을 끌었다.

브래드 피트는 이날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후보를 소개한 뒤 수상자로 윤여정을 호명했다.

그는 윤여정이 무대에서 수상 소감을 말하는 동안 한걸음 물러나 이를 지켜봤으며, 두눈에 눈물이 글썽한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고 연예매체 피플은 전했다.

이날 턱시도 차림에 금발 머리를 묶은 채 등장한 브래드 피트는 수상 소감을 마친 뒤 무대에서 내려오는 윤여정과 팔짱을 낀 채 퇴장하는 장면을 선보이기도 했다.

윤여정은 수상 소감을 시작하면서 수상작 ‘미나리’ 제작자이기도 한 브래드 피트를 향해 “미스터 브래드 피트, 드디어. 만나서 반가워요”라며 장난 섞인 농담을 던져 장내 분위기를 달궜다.

윤여정은 이어 “우리가 영화를 찍을 동안 어디에 있었냐”면서 영화 제작자와 출연 배우로 맺은 인연을 재치있게 소개하기도 했다.

국경과 언어, 나이라는 장벽을 초월한 두사람의 ‘케미’는 무대 뒤에서도 이어졌다.

윤여정은 오스카 트로피를 손에 쥔 채 브래드 피트와 기념 촬영을 이어갔으며, 곧이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그와 나눴던 대화를 전하기도 했다.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와 대화하면서 그를 한국으로 초청했으며 “꼭 그렇게 하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또 “다음 영화에는 돈 좀 더 써달라고 했고, 많이는 아니고 ‘조금 더 쓰겠다’며 슬며시 빠져나갔다”고도 했다.

특히 윤여정은 현지 연예 매체의 돌발 질문에 특유의 ‘뼈있는’ 대답을 내놔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시상식 직후 아카데미가 마련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한 기자가 “브래드 피트에게서 어떤 냄새가 났느냐”고 질문하자 윤여정은 즉각 “나는 냄새를 맡지 않았다. 난 개가 아니다”라고 응수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에게 던진 질문치고는 너무 무례하고 생뚱맞았다면서 “부끄러운 줄 알라”는 비판과 함께 “윤여정의 답변이 얼마나 우아하고 아름다운지 봐달라”는 찬사가 쇄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시상한 브래드 피트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시상한 브래드 피트[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