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네이버웹툰 “유튜브·넷플릭스 특성 모두 갖춰…美 상장 검토”

‘콜리전 콘퍼런스’ 온라인 대담…”슈퍼 IP 찾아 선보이는 게 목표”

[네이버 제공]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

[네이버 제공]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는 20일 “다양한 작품 속에서 보석 같은 ‘슈퍼 IP(지적재산)’를 찾아 선보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북미 기술 콘퍼런스 ‘콜리전 콘퍼런스’에 나와 “창작의 허들을 낮춤으로써 작품의 다양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네이버웹툰은 아마추어가 활동할 수 있는 영역과 이들이 프로로 성장할 수 있는 영역을 모두 가지고 있어 ‘유튜브’와 ‘넷플릭스’의 특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많은 아마추어 작품이 프로 콘텐츠로 진화하고 많은 구독자와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서비스에 콘텐츠 추천을 비롯한 다양한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스토리텔링 콘텐츠의 핵심은 다양성에 있다”며 “앞으로 아이디어만 있다면 누구나 이미지형의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한 ‘오토드로잉’ 등 다양한 제작 도구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네이버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성장하기 위해서는 세계로 가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네이버웹툰의 미국 증시 기업공개(IPO) 가능성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네이버웹툰이 당장 추가 자금을 조달할 계획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미국 내 사업이 좀 더 안착하고 미국 투자자들에게 알려지면 상장을 검토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네이버에 인수된 웹소설 업체 ‘왓패드’의 알렌 라우 최고경영자(CEO)는 “왓패드(9천만 명)와 네이버웹툰(7천200만 명)에는 매달 1억 6천만 명의 사용자가 있다”며 “이 두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의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움직임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수가 아니라 전 세계의 사용자들이 검증한 콘텐츠가 지속해서 나올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한 2차 저작물들도 이어질 것”이라며 “왓패드에 올라오는 수많은 작품은 영화·TV 드라마 등으로 제작됐으며 올해도 90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토리텔링 창작자와 사용자가 모이는 플랫폼”이라며 “글로벌 Z세대들은 웹툰과 왓패드처럼 디지털 기반으로 새롭게 나타난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 IP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비즈니스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홍지인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