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NASA 우주 헬기, 화성 첫 비행 연기…날개 회전 경고장치 작동

‘인저뉴어티’ 비행, 미국 시간 기준 14일 이후로 조정
“날개 고속 회전 테스트하다 잠재적 문제 감지”…NASA 원인 분석
NASA의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
NASA의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AFP/NASA/JPL- Caltech/MSSS=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화성으로 보낸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의 첫 비행 일정이 연기됐다.

NASA는 10일 인저뉴어티의 날개 회전 장치를 빠른 속도로 돌리는 테스트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가 발생해 비행 일정을 연기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NASA는 미국 시각(동부 기준) 11일 오후 10시 54분(한국 시각 12일 오전 11시 54분)에 인저뉴어티를 띄울 예정이었으나 14일 이후로 연기했다.

AFP 통신은 “헬기 회전 장치 고속 테스트가 잠재적 문제 발생에 대한 경고로 예상보다 빨리 끝났다”고 전했다.

인저뉴어티는 탄소 섬유로 만들어진 날개가 보통의 헬기보다 약 8배 빠른 속도인 분당 2천400회 회전하도록 설계됐다.

화성의 중력은 지구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지만, 대기 밀도는 지구의 1%에 불과해 양력을 얻기 위해 날개를 고속으로 회전시키는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소형 헬기 인저뉴어티와 '셀카'를 찍는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
소형 헬기 인저뉴어티와 ‘셀카’를 찍는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UPI=연합뉴스]

NASA는 홈페이지에 올린 자료를 통해 인저뉴어티 비행에 앞서 회전 장치를 고속으로 돌리는 시험을 진행했으나 잠재적인 문제를 알려주는 감시 타이머가 작동하면서 테스트가 일찍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문제는 헬기의 컴퓨터를 사전 비행 모드에서 비행 모드로 전환하려 할 때 발생했다”며 “인저뉴어티 자체는 안전하고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NASA는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원격 진단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날개 고속 회전 테스트 일정도 재조정할 예정이다.

인저뉴어티는 14일 이후 첫 비행 일정이 다시 정해지면 3m 높이에서 30초간 떠 있는 임무에 도전하게 된다.

인저뉴어티가 화성을 나는 데 성공한다면 인류는 지구가 아닌 행성에서 처음으로 동력 제어 비행체를 띄우는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