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의회 검문소로 차 돌진, 경찰 1명 사망…용의자도 총맞고 숨져(종합)

다른 경찰 1명은 부상…당국 “테러 관련 없어보여, 계속 조사”
의사당 폐쇄했다가 2시간뒤 해제…백악관 “대통령이 사건 알아”
미 연방 의사당 바리케이드를 들이받은 차와 주변에 배치된 경찰 [EPA=연합뉴스]
미 연방 의사당 바리케이드를 들이받은 차와 주변에 배치된 경찰 [EPA=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연방 의사당 바깥에서 2일 차가 바리케이드를 들이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경찰관 2명이 다쳐 그 중 1명이 숨졌고 용의자도 총에 맞아 체포된 후 사망했다.

외신에 따르면 워싱턴DC 경찰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사건 경과를 설명했다.

용의자는 의사당 근처 검문소를 차로 들이받은 뒤 내려 칼을 휘두르며 경찰관들에게 달려들었다가 총에 맞아 검거됐다.

용의자는 경찰관의 구두 명령에 따르지 않았다고 경찰은 말했다.

이 사건은 오후 1시 2분께 의사당 북쪽 바리케이드에서 발생했다. 의사당 상원 쪽 건물 입구에서 약 91m 떨어진 곳이다.

사건 직후 경찰관 2명과 용의자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고 이 중 경찰관 1명과 용의자가 결국 숨졌다.

당국은 용의자가 경찰의 감시망에 올라있던 사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리핑하는 워싱턴DC 경찰 [AFP=연합뉴스]
브리핑하는 워싱턴DC 경찰 [AFP=연합뉴스]

로버트 콘티 워싱턴DC 경찰청장 대행은 더 이상 계속되는 위협은 없으며 이번 공격은 테러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테러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계속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의사당 난입 폭동이 발생한 지난 1월 6일 이후 지금은 “경찰에 매우 어려운 시기”라면서 어렵지만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이 발생한 직후 의사당 일대는 폐쇄됐다가 오후 3시 넘어 조치가 해제됐다.

상·하원은 부활절 휴무에 들어간 상태이며 의원들은 이날 의사당에 나오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낮 백악관을 떠나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 도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 대해 알고 있다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 사건과 관련해 의사당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경찰관 사망은 1월 6일 의사당 난입 폭동으로 경관 1명이 숨진 데 이어 올해 두 번째라고 CNN은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