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캘리포니아 총격범, 자물쇠로 출입문 막고 9살 아이까지 ‘탕탕’

피해자들과 사업관계로 알던 사이…부동산업체 사무실서 총격
4명의 희생자를 낸 캘리포니아주 총격 사건 용의자
4명의 희생자를 낸 캘리포니아주 총격 사건 용의자[Orange Police Department/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4명의 희생자를 낸 미국 캘리포니아주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출입문을 자물쇠로 채워 피해자들의 탈출과 경찰의 진입을 봉쇄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오렌지 경찰서는 1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과 지역방송 KTLA 등이 보도했다.

경찰은 자물쇠로 잠겨있는 범행 장소의 출입문을 따고 들어가는 동안 용의자가 “끔찍한 광란”을 벌였다면서 현장에서 용의자의 것으로 보이는 반자동 권총과 페퍼 스프레이(최루액 분사기), 수갑, 탄약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 애미나답 객시올라 곤잘레즈(44)는 전날 2층짜리 사무용 건물에 입주해있는 부동산 중개·주택융자 업체 ‘유나이티드 홈스’ 사무실에 들어가 총을 난사했다.

그는 자전거를 거치대에 고정할 때 쓰이는 케이블 형태의 자물쇠를 이용해 사무실 출입문을 안에서 봉쇄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

이 때문에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을 때 사무실 안으로 바로 진입할 수 없었고, 절단기를 사용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갔다.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총격사건 현장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총격사건 현장[The Orange County Register/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곤잘레즈는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가 체포됐지만, 어린이를 포함해 4명을 이미 총으로 사살한 뒤였다.

경찰은 숨진 아이의 나이가 9살이며, 성인 남성 1명과 여성 2명이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총상을 입은 나머지 여성 1명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것 외에 희생자들의 정확한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은 곤잘레즈가 피해자들과 서로 알고 있는 사이였다면서 “총격의 예비 동기는 피해자들과의 사업적, 개인적 관계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검찰은 곤잘레즈에게 “끔찍한 대학살”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사형 구형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 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유튜브로 보기

jamin7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