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 신규 실업수당 71만9천건…증가세 전환

뉴욕의 사무실
뉴욕의 사무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3월 21일∼2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1만9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6만1천 건 늘어 1주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전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주간 신규 실업자 수가 70만 명 아래(65만8천 건)로 떨어졌었다.

시장은 최근 경제가 회복 조짐을 보인다는 점을 감안해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코로나19 사태 후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는 67만5건이었다.

다만 전문가들은 영업 재개와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가 결국 고용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잠정적으로 지난달 67만5천 개의 일자리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379만 건으로 전주보다 4만6천 건 감소하면서 하락세를 이어갔다.

현재 실업과 관련해 각 주(州)와 연방 정부의 지원을 받는 미국인은 1천82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