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5,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애틀랜타 총격사건 온라인 추모식 “아시아인 증오 몰아낼 것”

백악관·연방하원의원 4명 성명 보내…차별 반대와 연대 강조
26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 전 세계 촛불 추모식'에서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온라인 행사 화면. 재배부 및 DB 금지]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 전 세계 촛불 추모식’에서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온라인 행사 화면. 재배부 및 DB 금지]

메트로 애틀랜타 한미연합회(KAC)가 주최한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 전 세계 촛불 추모식’이 26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연사로 나선 참석자들은 증오범죄에 희생된 피해자와 유족에게 깊은 위로를 보내면서 아시아계에 대한 폭력과 증오를 멈추기 위해 연대해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세라 박 메트로 애틀랜타 한미연합회 회장은 “우리는 미래 세대의 우리 공동체 일원들을 위해 이 부당함이 계속되도록 할 수 없다”며 “피해자와 지역사회가 아파 울 때 우리는 외치고 연대하며 앞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아시아태평양계(AAPI)를 향한 차별과 폭력, 증오의 문제는 미국과 세계의 문제가 될 것이며 우리는 이를 극복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계인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은 “내가 들은 가장 흔한 말은 ‘다음은 내 차례냐’하는 것”이라며 “여러분 모두에게 독려하고 싶다. 두려워하지 말라. 여기는 우리 집이고 우리나라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 맞서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심지어 우리가 이 나라에서 태어났어도 사람들은 우리를 미국인이 아닌 아시아인으로 먼저 본다”며 “이런 도전에도 불구하고 나는 희망이 있다. 왜냐하면 우리 앞세대가 인내하고 번성하며 우리에게 아메리칸 드림을 추구할 기회를 줬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26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 전 세계 촛불 추모식'. [출처=온라인 행사 화면. 재배부 및 DB 금지]
26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 전 세계 촛불 추모식’. [출처=온라인 행사 화면. 재배부 및 DB 금지]

백악관은 세드릭 리치먼드 선임고문을 통해 보낸 성명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를 향한 폭력의 증가를 규탄하며 증오범죄는 미국에서 안전한 피난처가 없다고 분명히 했다”며 “우리의 기도는 희생자들의 가족, 그리고 애도하기 위해 오늘 모인 모든 사람과 함께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우리는 증오와 인종 차별주의, 성 차별주의, 폭력에 맞서 함께 서 있으며 정의와 사랑, 치유를 위해 일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미 연방하원의 한국계 하원의원 4명도 공동성명을 통해 “정부나 개인의 행동 하나로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를 멈출 수는 없다”면서도 “하지만 한데 모이고 동지와 연대함으로써 우리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또 불교, 기독교 등의 종교 지도자가 나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유족을 위로했다. 행사의 마지막은 희생자의 이름을 공개하지 말아 달라는 유족들의 요청에 따라 희생자 수에 맞춰 여덟 차례 종을 울리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