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MA “AZ백신 이익, 위험성보다 커…혈전 위험증가와 관련없어”

EMA 청장 “혈액 응고장애 드문 사례와 관련성 아직 확실히 배제못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의약품청(EMA)은 18일(현지시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일부에게서 혈전이 생성됐다는 보고와 관련, 이 백신의 이익이 위험성보다 크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로이터, AP, AFP 통신 등에 따르면 EMA는 이날 안전성 위원회 임시 회의를 열어 그동안 수집된 정보에 대한 결론을 내린 뒤 이같이 조사 결과를 밝혔다.

에머 쿡 EMA 청장은 “위원회는 분명한 과학적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이것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원회는 백신이 혈전의 전체적인 위험 증가와 관련돼 있지 않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다만 쿡 위원장은 “매우 드문 혈액 응고 장애의 소수 사례들을 봤다”면서 “우리는 아직 확실하게 이들 사례와 백신의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EMA는 유럽연합(EU) 내 의약품 및 백신의 평가, 승인 등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최근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일부에게서 혈전이 발생했다는 보고가 나온 뒤 오스트리아,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각국이 잇따라 예방 차원에서 특정 제조 단위 혹은 전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접종을 일시 중단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17일 아스트라제네카가 코로나19 백신의 이익이 위험성보다 크다며 접종을 계속할 것을 권고했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