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가해자가 현재 00신문 정치부 기자이며 청와대 출입기자 신분” 실명 되도록 폭행

폭행 현장 CCTV
폭행 현장 CCTV청원인이 올린 CCTV 화면 캡처

아버지가 폭행당해 실명했다며 엄벌을 요청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피해자 아들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12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버지께서 일방적인 폭행을 당해 오른쪽 눈이 실명돼 장애인이 됐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고 “수개월이 지날 때까지 병원 치료비와 잘못됐다는 사과 한번 없는 가해자의 엄중 처벌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 “가해자는 어머니가 운영하는 가게에 가끔 지인들과 술을 마시러 올 때마다 술값을 제대로 계산하지 않는 것으로 갈등이 있었다”며 “앞으로 가게에 오지 말라는 말에 가해자는 아버지에게 시비를 걸며 밖에서 대화하자고 해 같이 밖으로 나갔다가 다짜고짜 무자비하게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버지께서 쓰러져 있는 와중에도 주먹으로 여러 차례 가격했다”며 “가해자가 현재 00신문 정치부 기자이며 청와대 출입기자 신분으로 주변 지인들의 도움을 받아 형량을 가볍게 받을까 두렵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치고도 당당하게 생활하는 가해자가 엄중 처벌되도록 청원의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글과 당시 CCTV 영상을 올려 국민청원 동의를 부탁했다.

해당 청원 글은 14일 현재 관리자 검토를 위해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가해자는 이 사건으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대구=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