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원숭이 따라 배워 생존”…정글 추락 브라질 조종사 구조

원숭이들 먹는 나무 열매 따먹으며 버텨

브라질 북부 정글서 실종된 조종사 37일 만에 구조
브라질 북부 정글서 실종된 조종사 37일 만에 구조브라질 북부지역에서 추락한 소형 항공기 조종사 안토니우 세나(오른쪽)가 실종 37일 만인 지난 6일(현지시간) 구조된 뒤 구조대원과 포옹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북부지역에서 추락한 소형 항공기의 조종사가 원숭이처럼 나무 열매를 따 먹으며 버틴 끝에 37일 만에 구조됐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공군과 소방대는 지난 6일 북부 파라주와 아마파주 사이 정글에서 항공기 조종사 안토니우 세나(36)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세나는 지난 1월 28일 자신이 조종하던 소형 항공기가 정글에 추락하면서 실종됐으며, 추락 지점은 접근이 매우 어려운 곳으로 알려졌다.

공군과 소방대, 자원봉사자들까지 참여한 구조대는 30일 이상 수색작업을 계속했으나 워낙 오지인 탓에 별다른 소득이 없어 활동을 중단하려고 했으나 밤 따는 농부들이 숲속에 쓰러져 있는 세나를 발견하면서 극적으로 구조됐다.

세나는 아무것도 먹지 못한 채 사흘 동안 길을 헤매기도 했고, 운 좋게 찾은 새 알과 과일로 허기를 채웠으나 주로 먹은 것은 나무 열매였다.

그는 배가 너무 고파서 견디기 어려울 때 원숭이들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고, “원숭이들이 무엇을 먹는지 지켜봤다가 같은 것을 찾아 먹으며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나무 열매로 배를 채우다 보니 구조 당시 체중이 실종 이전보다 26㎏ 정도 빠진 상태였지만, 원숭이들 덕분에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고 미소를 보였다.

그는 아프리카에서 상업용 항공기를 조종하다가 브라질에 돌아온 뒤 북부지역의 한 레스토랑에서 일했으나 코로나19 충격으로 문을 닫으면서 일자리를 잃었다.

이후 과거 경험을 되살려 광산개발업자들의 화물을 운반하는 일을 시작했으며, 세 번째 비행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