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반크, 韓주재 외신 200개에 램지어 교수 역사왜곡 알린다

CNN에 소개된 반크 단원들의 피켓시위 장면[반크 제공]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한국에 특파원을 둔 200개 해외 언론사에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역사 왜곡을 알린다고 12일 밝혔다.

미국 CNN,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인디펜던트·데일리메일, AP통신 등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램지어 교수의 주장이 문제가 있음을 기사로 다루며 관심을 보이는 지금이 그의 역사 왜곡을 세계 곳곳에 알리고 공론화하는 기회라고 보고 있다.

반크는 우선 이들 언론사에 램지어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왜곡 논문의 문제점과 세계에서 3만 명이 서명한 글로벌 청원 내용, 포스터 등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보냈다.

또 미국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USA투데이,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주와 유럽의 대표적 언론사 20개에도 전달했다.

반크는 이어 15일 오전 10시 서울 성북구 분수 마루 광장(한성대입구역 2번 출구)에 설치된 ‘한·중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지구촌 공론화 프로젝트 시작을 알리는 영어 피켓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위 장소를 성북구로 정한 이유는 이곳에 40여 개의 주한 외국 대사관이 있기 때문이다. 외신과 함께 주한 외교관들에게도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을 알리겠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유튜브로 보기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