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비트코인 열풍 촉발했던 머스크 “가격 높은 것 같다”

외신 “비트코인 시가총액 1조 돌파에 가격 급등 인정”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로이터=연합뉴스]

비트코인 투자 열풍을 촉발했던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가상화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이 높은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머스크는 대표적인 비트코인 회의론자이자 금투자 옹호론자인 피터 시프의 트위터 글에 이러한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고 20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시프가 “금이 비트코인과 종래의 현금보다 낫다”고 밝히자 “돈은 물물교환의 불편함을 피하게 해주는 데이터일 뿐이다. 그렇기는 하지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은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1조달러를 넘어선 상황에서 머스크가 이렇게 말했다”고 주목했고, 경제전문매체 인사이더는 “머스크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이 높아 보인다고 인정했다”고 전했다.

비트코인 시가총액 1조달러 돌파
비트코인 시가총액 1조달러 돌파[로이터=연합뉴스]

비트코인은 지난 6개월 동안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며 350% 폭등했고, 2월 들어서만 64% 올랐다.

19일에는 시가총액 1조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머스크도 이러한 비트코인 열풍에 여러 차례 불을 질렀다.

그는 지난 2일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공개적으로 밝혔고, 테슬라는 8일 15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구매 사실을 공시해 랠리를 촉발했다.

머스크는 19일에도 “비트코인 보유는 현금보다는 덜 멍청한 행동이다. 법정 화폐의 실질 금리가 마이너스일 때 단지 바보만이 (비트코인 등) 다른 곳을 쳐다보지 않는다”며 테슬라의 비트코인 투자 결정을 옹호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