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참사 부른 이글루…7살 소년 아빠와 놀다 눈 붕괴해 압사

15분만에 구출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져
이글루
이글루자료 사진.

스위스에서 눈으로 만든 집인 이글루가 무너져 아버지와 함께 놀던 7살 소년이 깔려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17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눈이 많이 내린 전날 오전 11시쯤 타라스프 지역에 사는 한 부자가 함께 만든 이글루 안에서 시간을 보내던 중 갑자기 무너진 이글루에 깔리게 됐다.

소년의 아버지는 눈 속을 빠져나와 바로 아들을 구하기 위해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필사적으로 눈을 파기 시작했다. 소년은 15분 뒤에 겨우 구출돼 헬기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스위스 그라우뷘덴주 경찰은 어떻게 이글루가 붕괴하게 됐는지 조사하고 있는데, 모래나 눈으로 집을 지어 사람이 들어갈 때는 붕괴 위험이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가족들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유럽과 미국 등 지구 북반구에는 북극의 한파가 몰아치고 폭설이 내려 쌓이면서 관련 사고들도 잇따르고 있다.

미국의 경우는 눈으로 국토의 4분의 3이 뒤덮였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