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5,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버, 코로나에도 적자 줄여…음식배달↑·비핵심 정리

지난해 순손실, 전년보다 20% 줄어든 7조4천억원
우버의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버의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업체 우버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도 손실을 줄였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보도했다.

우버는 이날 지난해 실적을 발표하면서 연간 순손실 규모가 67억6천만달러(약 7조4천800억원)였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의 연간 순손실 85억달러(약 9조4천억원)보다 적자 규모를 약 20% 줄인 것이다.

매출액은 14% 줄어든 111억3천만달러(약 12조3천억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 실적도 연간 실적과 비슷한 기조였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6% 줄어든 31억6천만달러로 집계됐고 순손실은 10억9천만달러에서 9억6천800만달러로 줄었다.

WSJ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핵심인 차량호출 사업을 으스러뜨린 와중에도 음식배달 사업과 공격적인 비용 감축의 결과 연간 손실을 줄였다”고 분석했다.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봉쇄령으로 사람들의 외출·여행이 제한되면서 차량호출 사업은 막대한 타격을 입었지만 대신 이 봉쇄령 덕에 식당에 못 가게 된 사람들이 온라인 음식 주문을 늘리면서 음식배달 사업은 번창했다.

여기에 직원의 4분의 1을 해고하고 비(非)핵심 사업을 정리하면서 지난해 고정비용 10억달러를 감축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우버는 또 지난 3일 주류 배달업체 ‘드리즐리’를 11억달러(약 1조2천억원)에 인수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우버는 이 사업을 음식배달 사업인 ‘우버 이츠’와 통합할 계획이다.

우버는 올해 말이면 회사가 수익을 내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