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의회 난입 시위대, 의원 살해·인질 노렸나…FBI 수사

플라스틱 수갑·권총 소지 포착…펠로시 원고 받침대 들고나온 남성 체포
의회 난입한 트럼프 지지자들
의회 난입한 트럼프 지지자들[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연방 의회 난입 사태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원을 살해하거나 인질로 잡으려 했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9일(현지시간) WP에 따르면 FBI는 시위대가 의회에 혼란을 일으키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승리 확정을 방해하는 것 이상의 목적이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의원이나 보좌진을 살해하거나 억류하려는 계획을 품고 의회에 난입한 이들이 있는지를 수사하는 것이다.

의회에 난입한 시위대 일부가 전선을 묶어 정리하는 케이블타이 및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수갑 등을 갖고 있었고 심지어 권총을 소지한 혐의로 남성 1명이 체포되기도 했다.

다만 지금까지 공개된 영상이나 사진에서 의원들에 해를 가하거나 인질로 잡으려는 장면이 포착된 것은 없다.

한 당국자는 WP에 “우리는 (난입 사태를) 거대한 음모로 보지는 않고 있으나 시위대가 케이블타이 같은 것으로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알아내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고 했다.

FBI는 의회 난입 사태가 우발적으로 일어난 것인지 사전에 계획을 짜 조직된 것인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FBI는 지난해 10월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 납치 음모를 꾸민 혐의로 6명을 체포한 바 있다. 당시 내전을 시작하자며 미시간주 의회의사당 공격을 모의한 7명도 붙잡혔다.

의회 난입 때 펠로시 하원의장 원고 받침대 옮겼다 체포된 남성
의회 난입 때 펠로시 하원의장 원고 받침대 옮겼다 체포된 남성[AF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의회 난입 사태 당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기자회견을 할 때 원고를 올려놓는 등의 용도로 쓰는 받침대를 들고나온 남성이 플로리다주에서 체포됐다고 미 당국이 밝혔다.

애덤 존슨이라는 36세 남성으로 받침대를 들고 웃으며 사진을 찍는 모습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널리 퍼졌다.

전국에서 집결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상·하원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하는 6일 의회에 난입해 4시간 동안 난동을 부렸고 FBI를 비롯한 미 전역 기관이 총동원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