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새출범 미 의회, 여성·소수인종 목소리↑…한국계 4명 입성

첫 흑인 성소수자 하원의원도 배출…역대 ‘가장 다양’ 평가
한국계 4명 미 연방의회 입성
한국계 4명 미 연방의회 입성(서울=연합뉴스) 한국계 여성 영 김(한국명 김영옥·57) 미국 공화당 후보가 13일(현지시간)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되면서 한국계 4명이 미국 연방의회에 입성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진 이번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이 재선에 성공했고 한국 이름 ‘순자’로 알려진 메릴린 스트릭랜드(민주·워싱턴주) 후보와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공화·캘리포니아주) 후보도 당선됐다.
왼쪽부터 미셸 박 스틸, 메릴린 스트릭랜드, 영 김, 앤디 김. 2020.11.14 [페이스북,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3일(현지시간) 출범한 제117대 미국 연방 의회는 이전과 비교해 여성과 소수인종, 성 소수자 등이 크게 늘어났다.

미국 언론에서는 새로 시작한 의회가 가장 다양한 구성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선 이번 의회에선 역대 가장 많은 한국계 하원의원 4명이 동반 입성했다.

의회 진출에 성공한 이들은 민주당의 앤디 김(재선·뉴저지주), 어머니가 한국인인 메릴린 스트릭랜드(초선·워싱턴주), 공화당의 미셸 박 스틸(초선·캘리포니아주), 영 김(초선·캘리포니아주) 의원이다.

이들은 한미 관계 증진과 한인 권익 신장을 위해 의회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번 의회는 역대 가장 많은 여성, 소수인종, LGBTQ(동성애자·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 소수자) 의원이 참여한 것도 특징이다.

영 김, 미셸 박 스틸, 메릴린 스트릭랜드 의원은 최초의 한국계 여성 의원이기도 하다.

미국 공영라디오 NPR에 따르면 공화당에선 117대 의회에서 35명의 여성 하원의원이 탄생해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AP통신도 공화당은 이번 의회에서 어느 때보다 많은 여성 및 소수인종 의원을 배출했다고 전했다.

공화당의 이벳 헤럴(뉴멕시코) 하원의원은 공화당 최초의 아메리카 원주민 연방 의원이다.

MSNBC 방송의 '모닝 조'에 출연한 몬데어 존스, 리치 토레스 후보(맨오른쪽부터)[MSNBC방송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MSNBC 방송의 ‘모닝 조’에 출연한 몬데어 존스, 리치 토레스 후보(맨오른쪽부터)[MSNBC방송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성 소수자들도 의회 진출에 성공했다.

뉴욕주에서 당선된 민주당의 히스패닉계 흑인 리치 토레스 하원의원과 흑인 몬데어 존스 하원의원은 동성애자(게이)다. 이들은 미 최초의 흑인 및 히스패닉계 흑인 동성애자 하원의원이다.

공화당의 스테파니 바이스(오클라호마) 하원의원은 첫 이란계 의원이다.

25세인 공화당 매디슨 코손(노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은 민주당의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하원의원의 최연소 의원 기록을 갈아치웠다.

NPR은 “기록적인 수의 여성, 소수인종, 성 소수자 의원들은 117대 의회를 역사상 가장 다양한 의회로 만들었다”며 의회의 다양성을 높이는 데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