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테슬라, 작년 전기차 50만대 인도…4분기 ‘역대 최다’실적 전망치와 대체로 일치…상하이공장서 모델Y 생산 곧 시작

작년 1월 상하이에서 열린 모델3 인도 행사 중 춤을 추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는 2020년 총 49만9천550대의 전기차를 고객들에게 인도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테슬라가 앞서 제시한 가이던스(기업 실적 전망치)와 거의 일치하는 결과라고 CNBC방송이 전했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연례 주주총회에서 47만7천750∼51만4천500대를 인도할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테슬라가 이날 공개한 작년 4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4분기에 전기차 18만570대를 고객에게 인도했고, 17만9천757대를 생산했다.

    4분기 인도 대수는 작년 3분기(13만9천300대)를 넘어 테슬라 역대 최다 기록을 새로 수립한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월스트리트 전문가 전망치(17만4천대)도 웃돌았다.

    테슬라는 4분기에 모델3과 모델Y를 합쳐 16만1천650대를 인도하고 16만3천660대를 생산했으며, 모델S와 모델X를 합쳐 1만8천920대를 인도하고 1만6천97대를 제조했다. 세부 모델별 수치는 자세히 공개하지 않았다.

    작년 전체로는 모델3과 모델Y를 44만2천511대 인도하고 45만4천932대 생산했으며, 모델S와 모델X를 5만7천39대 인도하고 5만4천805대 제조했다.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 공장 가동 시작과 배터리셀 공급망 다각화로 전기차 인도 및 생산을 늘릴 수 있었다고 CNBC가 분석했다.

    상하이 공장에서는 조만간 모델Y의 생산도 시작된다고 테슬라는 밝혔다.

    테슬라는 또 텍사스주 오스틴과 독일 브란덴부르크에서도 새 공장을 짓고 있다. 다만 이들 공장은 문을 연 뒤 12∼24개월이 지나야 최대 생산 능력을 가동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