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아이들 성탄 저녁 차리려 식료품 훔친 美여성…대신 돈내준 경찰

식료품 훔친 여성들에게 사비로 기프트카드 선물한 매트 리마 경관 Police Officer Matt Lima
[미국 매사추세츠주 서머셋 경찰국 홈페이지 캡처 편집 Korea 24 News]

   미국의 한 경찰관이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저녁상을 차려주려고 도둑질한 여성들을 붙잡는 대신 오히려 사비로 식료품을 사줘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 서머셋 경찰국 소속의 매트 리마는 크리스마스를 닷새 앞둔 지난달 20일 한 식료품 상점에서 도둑질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두 여성이 셀프 계산대에서 일부 품목을 결제하지 않고 몰래 담아가려다 가게 직원들에게 적발된 사건이었다.

    현장에 도착한 리마 경관은 이들 여성이 두 아이와 함께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그는 “나도 이 아이들과 비슷한 또래의 두 딸이 있다. 그래서 내 아이들이 떠올랐고 그들을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리마 경관은 아이들이 자초지종을 듣지 못하도록 이 중 한 여성을 따로 데려가 사건 경위를 물었다.

    조사 결과 아이들의 엄마인 다른 여성은 수입이 없는 어려운 상황이었고, 아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저녁 식사를 만들어주려고 식료품을 훔친 것으로 나타났다.

    리마 경관은 영수증과 품목을 살펴보고 이들이 훔치려던 품목이 전부 식료품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리마 경관은 이들 여성을 입건하는 대신 범죄를 저지르지 말라는 경고만 전달하고, 자신의 돈으로 250달러 상당의 기프트카드를 선물했다. 이들은 덕분에 크리스마스 저녁 식재료를 살 수 있었다.

    리마 경관은 현지 방송에 “이 가족은 궁핍한 상태였다. 그들은 놀랐고 매우 고마워했다”라며 “하지만 비슷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은 다른 결과를 맞을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아마 체포되거나 법원에 가야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