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코로나 속 미국 부호들 재산 1천조원 불렸다…머스크 5배로

일론 머스크
일론 머스크(베를린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서민 경제가 휘청이는 와중에도 부호들의 재산은 1천조원 넘게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는 블룸버그 집계를 인용해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미국 부호들의 재산이 1조 달러(1천88억원) 증가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불어난 사람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로, 지난해 1월 이후 1천320억 달러 증가해 총재산이 1천590억 달러가 됐다.

이는 1년 사이에 5배로 불어난 것으로, 세계 갑부 순위에서도 머스크는 빌 게이츠를 제치고 2위로 뛰어올랐다.

부동의 1위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700억 달러 불어나 총재산이 1천860억 달러가 됐다.

두 사람의 재산 증가분을 합치면 약 2천억 달러(217조원)으로, 139개국 국내총생산(GDP)을 합친 것과 맞먹는다고 WP는 집계했다.

이들의 재산 증가는 대체로 보유 주식의 가격 상승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8배 뛰었으며, 여기에는 중국 상하이 공장 가동, 분기별 영업이익 흑자, 전기차 수요 훈풍 등이 호재로 작용했다.

아마존 주가는 지난해 70%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코로나 사태로 온라인 쇼핑에 나선 미국인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클라우드(Cloud·컴퓨팅 서버 대여) 사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 또한 코로나 사태로 수요가 늘었다고 WP는 진단했다.

기부 규모는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고 있다.

다만 WP 보도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지난해 기후변화 대응에 100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선언한 이후 11월 첫 기부처에 8억 달러를 전달했고, 구호단체 등에 억단위 기부를 했다.

머스크는 자신이 소유한 자선 재단에 2억5천700만 달러를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제프 베이조스
제프 베이조스[연합뉴스TV 제공]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