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공화, 트럼프도 요구한 ‘현금지원 2천달러’ 인상안 거부

인상 찬성 펠로시 “트럼프, 공화당에 수용 촉구하라”…부양책 미래 불투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안 수정을 거부했다.

    미 하원은 24일(현지시간) 개인당 지원금을 600달러(약 66만 원)에서 2천 달러(약 220만 원)로 늘려 지급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자고 제안했지만, 공화당이 거부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하고 민주당 지도부도 수정에 적극적으로 찬성한 방안을 공화당이 거부한 것이다. CNN은 “경기부양안의 미래가 불확실해졌다”고 전했다.

    미 의회는 지난 21일 8천920억 달러(약 988조4천억 원) 규모의 경기부양안과 1조4천억 달러(약 1천551조 원)에 달하는 연방정부의 다음 회계연도 예산안을 엮어서 처리했다.

    부양법안에는 대외원조금 등 정부 예산안에 정례적으로 포함되는 항목과 워싱턴 소재 케네디 센터,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등 문화시설 지원 계획이 담겼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항목이 불필요하고 낭비적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개인 지원금을 2천달러로 인상해야 한다면서 법안 수정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찬반 투표로 재의결한다는 방침이다. 일단 하원과 상원은 오는 28일과 29일 회의 복귀 일정을 잡아놓은 상태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28일까지 초당적으로 양당이 합의한 법안에 서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2천 달러로의 인상 지급을 진지하게 생각한다면 공화당에 받아들일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화당은 개인 지원금 2천 달러로의 인상을 거부하면서 대신 트럼프 대통령이 비판한 대외 원조를 포함한 지출 계획의 일부를 삭제하자고 했지만, 민주당이 거부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