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테슬라, S&P 500 데뷔 직전 최고 주가 찍고 거래량 폭발

주가 전망 엇갈려…”테슬라는 컬트 주식” vs “거품 터질 것”
나스닥 전광판 앞에서 포즈를 취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나스닥 전광판 앞에서 포즈를 취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미국 증시의 대표적인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편입을 앞두고 사상 최고치의 주가를 기록했다.

테슬라는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전장보다 5.96%(39.10달러) 오른 695.0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은 테슬라가 오는 21일 S&P 500에 편입되기 전 마지막 거래일이었다.

테슬라, S&P 500 데뷔 직전 최고 주가 찍고 거래량 폭발 - 2

테슬라 주가는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대형 인덱스 펀드가 막판에 주식을 수십억 달러 규모로 쓸어 담으면서 폭등했다.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는 테슬라가 S&P 500에 편입돼 거래되기 시작하면 지수 운용 펀드들은 거기에 맞춰 포트폴리오를 다시 짜야 하므로 테슬라 주식을 사들인 것이라고 전했다.

테슬라 매매가 활발해지면서 거래량도 폭발했다.

테슬라 주식은 이날 나스닥 시장에서 거의 2억 주가 거래됐다.

이는 지난 2월 초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이고, 테슬라 상장 이래 역대 5번째로 많은 거래 규모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다만, S&P 500에 편입된 이후 테슬라 주가에 대해선 전망이 엇갈렸다.

충전 중인 테슬라 전기차
충전 중인 테슬라 전기차[로이터=연합뉴스]

전기차 생산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기술과 배터리 개발, 충전시설 설치 등 테슬라를 새로운 플랫폼을 까는 기업으로 평가하는 전문가들과 투자자들은 주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자문사 인버네스 카운슬의 팀 그리스키 수석 투자전략가는 “테슬라는 일종의 뉴에이지 컬트 주식”이라며 “테슬라 제품을 사랑하고, 테슬라 주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테슬라가 74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본 일부 투자자들은 이날 막판 옵션시장에 대거 몰려들기도 했다고 WSJ은 전했다.

하지만, 전기자동차 판매량 등 실적과 비교해 주가가 과도하게 올랐기 때문에 조만간 급락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투자회사 리서치 어필리에이트의 롭 아너트 회장은 테슬라 주가가 올해 들어 700% 가까이 올랐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전통적인 투자 지표로 판단할 때 주가에는 거품이 끼었다고 진단했다.

아너트 회장은 “거품은 거의 항상 터지게 돼 있다”며 S&P 500에 편입돼 거래가 시작되는 순간부터 테슬라 주가는 하락세로 반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