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톰 크루즈 분노에 거리두기 안 지킨 직원 5명 결국 해고

‘미션 임파서블 7’ 코로나로 제작 지연…긴장감 높아
언론보도 확산하자 직원들 스스로 물러나
톰 크루즈
톰 크루즈‘미션 임파서블 7’ 촬영하는 톰. 자료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할리우드 톱스타 톰 크루즈(58)를 화나게 만들었던 직원들이 결국 영화 제작 현장을 떠났다.

영국 종합일간지인 더선(The Sun)은 16일(현지시간) 톰 크루즈가 영화 ‘미션 임파서블 7’ 촬영 현장에서 방역수칙을 어긴 직원들에게 욕설까지 퍼부으며 격한 분노를 표출한 후 직원 5명이 그만뒀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영화에서 주연 겸 제작자로 참여하는 톰 크루즈가 전날 저녁 화를 낼 때만 해도 그냥 그런가보다 했으나 해당 소식이 언론을 통해 확산하며 관련 직원들에 대한 분노가 더 커져 해고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톰 크루즈가 화를 낸 후 실질적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지만 ‘미션 임파서블 7’의 제작이 코로나19로 계속 지연되는 상황에서 다들 인내심의 한계에 도달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톰 크루즈의 분노가 당초 그리 심각하게 받아들여지지 않은 면도 있지만 결국 그의 말대로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톰 크루즈는 영국 런던 외곽 리베스덴 스튜디오에서 영화 ‘미션 임파서블 7’ 촬영하던 중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기고 컴퓨터 앞에 가까이 있는 두 명의 직원을 향해 “한 번만 더 거리두기 어기면 당장 해고야”라고 소리 질렀다.

톰 크루즈
톰 크루즈‘미션 임파서블 7’ 촬영하는 톰. 자료 사진.

그는 “우리는 지금 영화를 통해 수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어 이 XX야”라며 “내게 사과할 게 아니라 코로나19 셧다운으로 집을 잃은 영화인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톰 크루즈가 직원들에게 욕설과 함께 크게 화를 냈다는 소식에 할리우드는 잘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유명 배우이자 방송인인 우피 골드버그는 자신이 진행하는 ABC 방송 ‘더 뷰'(The View)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어떤 사람들은 그가 왜 그렇게 화를 내는지 이해하지 못한다”면서 “이것은 그의 영화다. 그가 코로나19에 걸리면 영화는 끝이다”라고 답변했다.

배우 조지 클루니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제가 있는 행동이기 때문에 톰 크루즈가 과민 반응을 보인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명 시나리오 작가 마이크 스컬리는 트위터에 “톰 크루즈, 미국에서도 그렇게 소리쳐 줘요”라고 쓰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