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 상장 첫날 시총 100조원 돌파

나스닥 빌딩 광고판에 뜬 에어비앤비 로고 [EPA=연합뉴스]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기업공개(IPO) 첫날 시가총액 100조 원 고지를 돌파했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첫날인 이날 주당 146달러로 거래를 시작해 144.71 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IPO 공모가인 68달러에서 112.8%나 뛰어오른 셈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시초가인 146달러를 기준으로 에어비앤비의 시총은 1천16억 달러(한화 약 110조6천억 원)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세계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익스피디아와 글로벌 호텔 체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시총을 합친 것보다도 큰 액수다.

에어비앤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여행 수요 격감 탓에 한때 공모금액이 180억 달러(약 19조9천억 원)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그러나 전체 직원의 4분의 1에 가까운 1천900명을 정리해고하는 등 비용 절감에 나섰고, 거주 지역에서 가까운 곳으로 여행하려는 소비자의 수요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데 성공하면서 투자자의 관심을 되살렸다.

전날 미국 1위 배달앱 도어대시도 상장 첫날 주가가 86%나 급등해 시총이 600억 달러(약 65조 원)를 넘어섰다.

도어대시의 주가는 거래 이틀째인 이날 1.85% 하락했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