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GM, ‘사기 논란’ 니콜라 지분인수 포기…’배저’ 출시도 무산

양사 합의 대폭 축소…니콜라 주가 21% 폭락 출발
니콜라 로고
니콜라 로고[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사기 논란’에 휩싸인 미 수소전기차업체 니콜라의 지분 인수를 포기했다.

니콜라가 GM과 함께 만들기로 했던 픽업트럭 ‘배저’ 생산 계획도 무산됐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니콜라와 GM은 이와 같은 내용으로 대폭 축소·수정된 양사 파트너십 합의안을 공개했다.

당초 GM은 지난 9월 발표에서 니콜라 지분 11%를 취득하고, 자사 배터리 시스템과 연료전지 기술을 니콜라에 제공하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한 20억 달러 규모의 전략적 파트너 관계에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양사는 배저 트럭의 공동 생산·판매에도 합의했다.

제너럴모터스 로고
제너럴모터스 로고[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이번에 발표된 최종 합의안은 GM이 니콜라에 연료전지 기술만 제공하는 것으로 대폭 후퇴했다.

지난 9월 말 ‘니콜라는 사기 회사’라는 공매도업체(주가 하락 시 이익이 발생하는 투자 방식) 힌덴버그 리서치의 보고서 공개 후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한 데 따른 조치다. 보고서 논란 후 니콜라 주가는 폭락하고,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 이사회 의장이 사임했다.

이후에도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무부가 밀턴과 니콜라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면서 GM으로서는 파트너 관계 유지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GM의 지분 인수 포기와 배저 트럭 무산으로 니콜라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21% 폭락 출발했다.

다만 니콜라는 수소전기차 기술을 활용한 대형트럭 개발은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