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5,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트럼프, 중국군 통제 기업에 투자금지…중 “탄압 중단하라”

31개 중국기업 주식 매매 금지될 듯…차이나텔레콤·모바일 등 영향
홍콩 의원직 박탈 조치에도 제재 경고…로이터 “트럼프, 대중압박 강화 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중국군이 소유하거나 통제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 정국에 휩싸여 혼란스러운 상황이지만 대중국 압박 기조는 이어가겠다는 신호로 해석돼 각종 현안을 둘러싼 미중 갈등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군사, 정보, 다른 안보 장치의 개발과 현대화가 가능하도록 미국 자본을 점점 더 착취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 본토와 해외의 미군을 직접 위협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차이나텔레콤(中國電信),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 하이크비전 등 중국의 일부 최대 기업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국방부가 중국군의 지원을 받는다고 지정한 31개 중국 기업에 대해 미국의 투자사나 연기금 등이 이들 주식을 사고파는 것을 제지하기 위해 고안된 조치라고 말했다.

중국은 미국에 “안보를 구실로 멋대로 중국 기업을 탄압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는 중국의 군민 융합 발전 정책을 악의적으로 비방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 기업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확고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내년 1월 11일부터 시행되고, 현재 이들 주식을 보유한 곳은 1년간 처분 기간이 주어진다.

'독립' 주장했다 의원직 박탈당한 홍콩 입법회 범민주파 의원들
‘독립’ 주장했다 의원직 박탈당한 홍콩 입법회 범민주파 의원들(홍콩 AP=연합뉴스) 홍콩 독립을 주장했다가 직을 박탈당한 데니스 궉ㆍ앨빈 융ㆍ쿽카키ㆍ케네스 렁(왼쪽부터 오른쪽으로) 등 범민주파 입법회(의회) 의원 4명이 11일 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콩 정부는 이날 관보를 통해 이들 네 의원이 홍콩의 독립을 주장하고 외국 세력과 결탁해 국가안보를 해쳐 지난 7월 제7대 입법회 선거를 앞둔 시점에 이미 출마 자격이 박탈됐다고 밝혔다. sungok@yna.co.kr

미국은 중국이 최근 홍콩 의회인 입법회 내 범민주파 의원 4명의 의원직을 박탈한 것을 놓고도 강하게 반발하며 제재를 예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중국의 일그러진 애국주의 환상은 자유와 민주주의 요구를 억압하는 구실”이라며 “미국은 전 세계 동맹,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다. 책임 있는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성명에서 “명백한 국제 조약 위반임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며 “미국은 홍콩의 자유를 억압한 책임자들을 확인하고 제재하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는 이번 행정명령을 대선에서 패배한 트럼프 대통령이 남은 몇 달간 중국 압박을 강화하려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이미 불화가 심한 관계를 더욱 짓누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이런 움직임이 중국을 격분시키고 다양한 문제에서 양국 관계의 악화를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류지복 김윤구 특파원

Korea 23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