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바이든 코로나19 자문위원 “미국 최대 6주간 봉쇄” 구상 밝혀

노동자·기업 손실 보상 전제…바이든 실행 여부는 미지수
트럼프가 쫓아낸 백신 전문가 바이든 코로나19 TF 합류
트럼프가 쫓아낸 백신 전문가 바이든 코로나19 TF 합류(윌밍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릭 브라이트 전 보건복지부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 국장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문단으로부터 화상 브리핑을 받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문제를 제기했다가 한직으로 밀려난 뒤 사직한 백신 전문가 브라이트 박사를 포함해 13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 형태의 코로나19 자문단 명단을 발표했다. leekm@yna.co.k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언을 해주는 한 전문가가 미국을 최대 6주간 봉쇄하는 구상을 소개했다.

12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 감염병 연구·정책 센터장은 전날 야후뉴스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이든 당선인이 지난 9일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형태의 자문단에 포함됐다.

오스터홀름 센터장은 미국의 저축률 상승과 저금리를 언급하며 역사적으로 낮은 금리 상황을 고려할 때 노동자 임금, 중소기업과 지방정부의 모든 손실을 다룰 패키지를 지불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봉쇄의 정의에 대해 다양한 생각이 있다면서도 “그렇게 한다면 4주에서 6주간 봉쇄할 수 있다. 아시아나 뉴질랜드, 호주가 한 것처럼 (감염자) 수를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그렇게 하고 나면 우리는 내년 1~2분기에 백신을 활용할 수 있고 그 이전에 경제를 되돌리는 것을 정말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주 정부의 봉쇄 조치에 비판적 입장을 취했지만 바이든 당선인은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이 구상이 실제 바이든 당선인의 정책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CNBC방송은 바이든 측이 오스터홀름 센터장의 발언에 대해 반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