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2,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바이든 당선] ‘트럼프 불복에도’ 정권인수 잰걸음…인수위 업무 가속

기관검토팀 주중 발족…트럼프와 소송전 병행하며 인수업무 진행 예상
인수위 웹사이트는 이미 개설…코로나19 억제 최우선
웃음 짓는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
웃음 짓는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윌밍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7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축하 행사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활짝 웃고 있다. jsmoon@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1월 20일 ‘바이든 행정부’의 정상적 출범을 위한 정권 인수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승복하지 않고 소송전을 예고해 불확실성이 남아 있지만 이 분쟁과 별개로 차기 정부 수립에 필요한 절차를 지체할 수 없다는 인식에서다.

AP통신은 8일(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이 주중 ‘기관검토팀’을 발족한다고 보도했다.

이 팀은 원활한 정권 인수를 위해 현 행정부의 핵심 기관들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인수 업무를 담당한 참모들로 구성된다.

또 예산과 인력 결정, 계류 중인 규정, 진행 상태인 다른 업무 등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검토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AP는 이 팀은 취임식 후 업무를 시작할 수천 명의 참모와 지명자들이 업무를 중단 없이 이어가는 한편 해당 부서가 바이든 당선인의 우선순위 쪽으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로드맵과 지침을 제공하는 준비 작업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사실상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지난 5월 캠프 내에 인수위팀을 꾸려 가동했고, 당선될 경우를 대비해 수개월 간 인수 계획에 관해 트럼프 행정부의 지정된 인사들과 협력해 왔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인수위를 공식 출범하는 한국과 달리 미국은 후보 시절부터 인수위를 꾸려 당선 이후 준비 작업을 진행한다.

승리연설 마치고 두 손 치켜든 바이든 당선인
승리연설 마치고 두 손 치켜든 바이든 당선인(윌밍턴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7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승리를 선언하는 연설을 마친 뒤 부인 질 바이든 여사(오른쪽)가 지켜보는 가운데 두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jsmoon@yna.co.kr

CNN방송은 인수위가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등 트럼프 행정부 당국자의 도움을 얻어 막후에서 업무를 진행해 왔다고 보도했다.

또 현재 인수위에 최소 150명이 일하고 있고, 취임식 전까지 300명 규모로 커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4일 인수위 홈페이지(BuildBackBetter.com)도 개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기 회복, 인종 평등, 기후변화가 4개의 우선순위로 올라와 있다.

특히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억제가 시급하다고 판단, 9일 과학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대응팀을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든 당선인이 인수절차에 속도를 내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불복한 상태지만 취임식까지 남은 기간이 10주 남짓 불과해 일정이 빠듯하다는 점이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2000년 대선 당시 조지 W. 부시 당선인의 경우 플로리다주 재검표와 소송 등을 거쳐 한 달여 만에 당선인으로 확정될 때까지 인수 절차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은 전례도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비록 트럼프 대통령이 소송을 공언하지만 주변에서 대선 승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트럼프 대통령의 대승적 승복 결정을 간접적으로 압박하는 효과도 낼 수 있다.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팀 관계자는 CNN에 바이든 행정부를 준비하는 작업은 “오늘도 전속력으로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