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대선 혼돈 속 연준, 제로금리 동결…”경제활동 여전히 저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대선 결과를 놓고 정국 혼돈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5일(현지시간) 또 다시 ‘제로 금리’를 유지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위원들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이뤄진 결정이다.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제로금리를 결정한 이후 5번째 열린 이번 FOMC 회의에서도 내리 같은 입장을 재확인했다.

연준은 지난 3월 15일 FOMC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전세계 대유행으로 인해 경기 침체 우려가 강하게 제기되자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이번에는 코로나19 사태가 더 크게 확산하면서 회복세로 접어든 미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성명에서 “진행 중인 공중보건 위기가 계속 경제활동과 고용, 물가를 압박하고 있다”며 “경제 활동과 고용이 계속 회복되고 있지만, 연초 수준보다는 여전히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기자회견에서 “최근 미국과 해외의 코로나19 발병 증가가 특히 우려스럽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중기적으로 경제 전망에 상당한 리스크를 제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파월 의장은 “(경기)개선 속도가 완만해지고 있다”면서 특히 서비스 분야 지출이 저조하다고 지적한 뒤 “질병의 추가 확산과 가계 저축 고갈 가능성”이 미 경제의 양대 리스크라고 지적했다.

이날 FOMC 회의 후 나온 연준 성명은 9월 FOMC 성명과 거의 비슷한 문구를 담았지만, 당시 “최근 몇달 동안 개선됐다”는 표현이 “계속 회복되고 있다”로 ‘다운그레이드’됐다고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이 지적했다.

금융 여건에 대한 연준의 견해도 지난번 성명의 “개선되고 있다”에서 이번에는 “여전히 완화적”이라고 바뀌었다.

연준은 이번 FOMC에서 앞서 채택한 평균 물가안정 목표제를 수정하거나 구체화하지는 않았다. 이러한 접근법을 통해 연준은 오는 2023년까지 장기간 초저금리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러한 통화 정책뿐만 아니라 경기 부양을 위한 추가 재정 정책도 필요하다고 연준은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회견에서 “최소한 약간이라도 더 재정 지원을 얻어낼 수 있다면 더 강한 회복이 이뤄질 것”이라며 “추가 부양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연준은 경제회복을 돕기 위한 자산매입 규모를 늘리거나 12월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언급은 하지 않았다. 연준은 3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매달 1천200억달러 규모로 미 국채 등의 자산을 매입해 시장에 돈을 풀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그래픽] 한미 기준금리 추이
[그래픽] 한미 기준금리 추이(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미국 대선 결과를 놓고 정국 혼돈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5일(현지시간) 또 다시 ‘제로 금리’를 유지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