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20세기 최고 서체 디자이너’ 벵기어트 별세…포드 로고 개발

벵기어트가 디자인한 포드 자동차 로고[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세기 최고의 서체 디자이너로 꼽히는 에드 벵기어트가 9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9일(현지시간) 벵기어트가 지난 15일 뉴저지주(州)의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1927년 뉴욕 브루클린에서 태어난 벵기어트는 평생 600개가 넘는 서체를 개발했다.

포드 자동차와 AT&T의 로고를 비롯해 뉴욕타임스의 제호에 쓰인 서체도 벵기어트의 작품이다.

또한 남성잡지 에스콰이어와 플레이보이를 비롯해 영화 ‘혹성탈출’의 제목도 벵기어트의 손을 거쳤다.

10세 무렵에 드럼을 배운 벵기어트는 젊은 시절 재즈 연주자로 인정받았지만, 결혼 후 안정된 생활을 하고 싶다는 이유로 뒤늦게 디자인 학원에 등록했다.

벵기어트는 극장 광고판 제작 등으로 생계를 이어나가다가 1953년 에스콰이어에 디자이너로 고용된 이후 서체 디자인 분야에서 능력을 발휘했다.

그는 생전 인터뷰에서 “음악에서 올바른 음의 배열이 귀를 즐겁게 하듯 그래픽 디자인에서는 올바른 물체의 배열이 눈을 즐겁게 한다”고 디자인을 정의했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벵기어트가 디자인한 뉴욕타임스 제호
벵기어트가 디자인한 뉴욕타임스 제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