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트럼프가 복용후 극찬한 리제네론 치료제, FDA 긴급승인 신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를 치유했다”고 극찬한 새 항체 치료제가 미 규제 당국의 문을 두드렸다.

미국 뉴욕주의 리제네론 사옥[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은 8일(현지시간) 개발 중인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승인해달라고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리제네론은 이날 성명을 통해 “긴급사용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정부가 미국인들에게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REGN-COV2는 2개의 단일클론 항체를 혼합한 치료제로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인체 감염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치료제에 대중의 관심이 쏟아진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복용 사실이 알려진 이후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 초기였던 지난 2일 아직 임상시험 단계인 이 치료제 8g을 투여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리제네론의 항체 치료제로 갑자기 상태가 나아졌다면서 “즉각 좋아졌다. 믿을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치료제가 FDA 승인을 얻더라도 당장 사용할 수 있는 미국인은 극히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리제네론은 환자 5만명에게 투여할 수 있는 분량의 REGN-COV2가 있다면서 “앞으로 몇 달 동안 총 30만명에게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리제네론은 대형 제약사 로슈와 협력해 글로벌 공급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