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잠적 北 조성길, 3국 거쳐 작년 7월 한국 입국”

조성길 망명설에 입닫은 북미…회담 의식? (CG)[연합뉴스TV 제공]

2018년 11월 돌연 잠적했던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가 극비리에 한국행을 택하고 1년 넘게 국내 체류 중인 것으로 6일 확인됐다.

북한의 고위급 외교 인사가 한국 망명을 택했다는 점에서 남북 관계에도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여권 소식통과 복수의 정보 관계자는 “조 전 대사대리가 부인과 함께 제3국을 거쳐서 지난해 7월 국내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국회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도 “조 전 대사대리를 당국이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입국 사실이 1년 넘게 공개되지 않은 데 대해 “조 전 대사대리가 신변 보호를 위해 입국 사실을 철저히 비공개로 해달라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와 관련해 국정원 관계자는 통화에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조 전 대사대리는 2017년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이유로 이탈리아 정부가 문정남 당시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를 추방한 이후 대사대리를 맡았다.

그는 아버지와 장인 또한 북한에서 대사를 지낸 엘리트 외교관 집안 출신으로 영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등 4개 국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 전 대사대리가 2018년 11월 초 임기 만료를 앞두고 종적을 감추면서 그의 행방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집중됐다.

당시 잠적한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탈리아 등 외국 정부의 신변 보호를 받으며 제3국으로 망명을 타진 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었다.

이어 지난해 2월에는 이탈리아 외교부가 조 전 대사대리의 미성년 딸이 북한으로 송환된 사실을 공식 확인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조 전 대사대리의 한국행은 1997년 황장엽 전 노동당 국제비서 이후 20여년 만의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한국 망명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2011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한 뒤 북한 대사급 외교관이 망명한 사례는 조 전 대사대리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기인 1997년에는 장승길 이집트 대사와 형 장승호 프랑스 경제참사관이 미국 망명을 택한 바 있다.

참사관급이나 공사급 중에서는 2016년 태영호 당시 영국대사관 공사가 한국 망명을 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배영경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