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3주년 기념식 및 서울 남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1주년 기념식

김진덕 정경식 재단 김한일 대표가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설립 3주년, 서울 남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1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영상편집 : Korea 24 News >
마이크 혼다 전 연방 하원의원의 기념사 <촬영: KOREA 24 NEWS >
김진덕 정경식 재단 김한일 대표가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설립 3주년, 서울 남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1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 Korea 24 News 김정일 기자>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건립에 공헌한 공로자 일곱 명에게 감사패가 전달됐다. (위 사진 왼쪽 여섯 번째부터) 백석진 전 실리콘밸리 한인회장, 박연숙 전 실리콘밸리 한인회장, 오재봉 전 북가주 세탁협회 회장에게 감사패가 전달되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고) 김복기 전 몬트레이 노인회장(유가족), 이경희 샌프란시스코 노인회장, 김옥련 이스트베이 한미노인봉사회 회장, 강봉옥 몬트레이노인 회장에게는 별도로 전달될 예정이다.
‘위안부정의연대'(CWJC) 임원이 기림비에 헌화 하고 있다 <사진 : Korea 24 News >
전 연방하원 의원 마이크 혼다(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김진덕 정경식 재단 김한일 대표(뒷줄 오른쪽에서 첫 번째) 외 지역 단체장들이 기림비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 : Korea 24 News >
Julie Tang CWJC Co-President Lillian Sing와 CWJC 임원들 <사진 : Korea 24 News >
김진덕 정경식 재단 김순란 이사장과 지역 여성 단체장들이 헌화하고 있다. <사진 : Korea 24 News >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세인트 메리스 스퀘어에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 건립 3주년 기념식이 3일(현지시간) 열렸다.

기림비 건립을 주도한 김진덕·정경식재단과 중국계 미국인 중심의 위안부 인권단체 ‘위안부정의연대'(CWJC)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서울 남산에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인 ‘정의를 위한 연대’ 건립 1주년을 겸해 열렸다.

샌프란시스코의 기념비가 완성된 것은 2017년 9월 22일로 당초 이 날짜에 맞춰 기념식을 열 예정이었으나 샌프란시스코시의 사정에 따라 연기됐다.

김진덕·정경식재단 김한일 대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많은 한인이 함께하는 기념식을 개최하기는 어렵지만,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려는 일본 정부에 맞서 역사의 정의를 세우고 여성 인권 향상을 위한 노력도 중요하다고 판단해 기념식을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해 기념식에는 북부 캘리포니아 지역 한인회 회장,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 판사 릴리언 싱, 전직 판사 줄리 탱 등 80여명만 참석했다.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는 미국 대도시에 세워진 첫 위안부 기림비다.

한국과 중국, 필리핀의 소녀 세 명이 손을 잡은 채 서로 등지고 서 있고, 이들을 위안부 문제를 세계에 처음 공론화한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쳐다보는 형상으로 돼 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