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2,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코로나 입원’ 트럼프, 개발 중 항체약물과 렘데시비르 투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와 현재 개발 중인 항체약물을 투약받고 있다고 백악관 측이 밝혔다.

2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병원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헬기에서 내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병원에 입원한 트럼프 대통령이 렘데시비르를 투약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는 지난 5월 코로나19 치료제로 식품의약국(FDA)로부터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 주로 중증환자 치료에 사용되며 국내에서도 중증환자에게 투약됐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증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콘리 주치의는 “대통령은 어떤 산소공급도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전문가들과 상의해 렘데시비르 치료를 시작하기로 선택했다”면서 “1회분(도즈) 접종을 마치고 편안히 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이 매우 잘 견뎌내고 있다고 발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도 했다.

2일 전용헬기로 월터 리드 군병원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2일 전용헬기로 월터 리드 군병원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AP=연합뉴스]

콘리 주치의 전날 배포한 자료에선 미국 생명공학업체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항체약물 8g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여했다고 밝혔다.

리제네론도 콘리 주치의 요청에 1회 복용량을 백악관에 공급했다고 확인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처방받은 약은 ‘Regn-COV2’로 명명된 ‘단일클론항체'(Monoclonal antibodies) 약물이다.

리제네론은 코로나19 초기 질환자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한 약물을 개발 중이며, 현재 3상 임상시험까지 진행했다. 리제네론은 에볼라 치료용 항체 생산에 성공한 경험이 있다.

대통령 의료진은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항체와 코로나에서 회복한 환자의 항체를 혼합하는 ‘칵테일’ 요법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용했다.

두 종류의 항체를 동시에 투입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함으로써 중병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다.

항체는 인체에 침입한 바이러스와 세균 등의 항원을 비활성화하는 단백질이다.

항체는 바이러스의 스파이크(spike·돌기)에 달라붙음으로써 건강한 세포에 바이러스가 침투하는 것을 막아낸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처방된 항체 약물의 안전성과 효능은 아직 완전히 검증되지 않았다. 콘리 주치의도 실험용 약물을 처방한 이유에 대해 “예방적 조처”라고 답변했다.

코로나19 치료를 연구하는 전문가들은 항체 약물 투여법이 다른 전염병에 비해 코로나19 억제에 효과가 있었다는 점을 백악관이 주목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데이비드 볼웨어 미네소타대 박사는 AP통신에 대통령이 코로나에 감염된 상황에서 “백악관 의료진들이 그냥 앉아서 지켜보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콘리 주치의는 실험용 항체 약물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아연, 비타민D, 아스피린, 파모티딘과 멜라토닌을 복용했다고 소개했다.

AP통신은 “이들 약물 중 어떤 것도 코로나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아연과 비타민D는 면역체계 강화에 도움이 되고, 멜라토닌은 신체 리듬 조절에 도움을 주는 호르몬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위궤양 치료제인 파모티딘은 코로나 치료법 중 하나로 연구가 진행 중인 약물이고, 아스피린은 트럼프 대통령이 평소 심장마비 위험을 줄이기 위해 매일 복용하는 약이다.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이재영 기자

Korea 24 News